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시흥시, ‘젊은 치매환자' 일자리 지원 사업 강화

공유
0

시흥시, ‘젊은 치매환자' 일자리 지원 사업 강화

가족에게는 정서적 안정감 주고 경제적 부담감 줄이는 데 도움

시흥시는 초로기 치매 환자 지원강화를 위한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을 지난해부터 지속해서 운영해 오고 있다. 사진=시흥시이미지 확대보기
시흥시는 초로기 치매 환자 지원강화를 위한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을 지난해부터 지속해서 운영해 오고 있다. 사진=시흥시
시흥시는 초로기 치매 환자 지원강화를 위한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을 지난해부터 지속해서 운영해 오고 있다.

65세 이전에 발병하는 ‘젊은 치매’로 사회적으로 경제 활동이 왕성하고 어린 자녀를 양육하거나 나이 든 부모를 부양해야 할 시기에 발병하므로, 가족들은 환자가 수행했던 역할을 대신하게 되면서 노인성 치매와 비교해 실직으로 인한 의료비 부담, 생활비 부족 등의 부담이 더 큰 편이다.
이에 따라 시는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인 ‘초로기 치매 환자 일자리 운영’으로 치매 환자에게 경제 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로써 사회생활 수행 능력 유지, 신체활동 향상, 자존감 향상 등의 효과와 더불어 환자 가족에게는 정서적 안정감을 더하고 경제적 부담감을 줄이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는 초로기 치매 환자는 치매 관련 영화 상영관인 ‘알츠시네마’ 업무와 치매 인식 개선 교육 ‘알츠스쿨’ 업무를 지원하게 된다.

시흥시보건소 관계자는 “사회적으로 경제 활동이 왕성할 나이에 ‘치매’ 진단으로 사회활동이 단절된 초로기 치매 환자들에게 지속적, 반복적인 활동을 지원함으로써 사회 구성원으로 살아갈 수 있는 치매 친화적 사회를 조성하는 데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초로기 치매환자 일자리 참여에 대한 궁금한 사항은 시흥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이관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0099h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