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시흥시 대야·신천, ‘가로환경개선 집중 점검의 달’ 운영

공유
0

시흥시 대야·신천, ‘가로환경개선 집중 점검의 달’ 운영

시흥시청사. 사진=이관희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시흥시청사. 사진=이관희 기자
시흥시 대야동ㆍ신천동 행정복지센터는 지난 10월 불법 광고물의 일제 정비를 마치고, 11월 한 달간 가로환경개선 집중 점검의 달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동 행정복지센터는 지난 10월 한 달간 교통안전에 문제가 되어온 ‘도로시설 불법 광고물’을 전면 제거하고, 도심의 미관을 해치는 현수막과 전단 등 유동 광고물을 수거했다.
11월에도 걷고 싶은 가로길 환경 개선을 위한 사업으로 불필요한 기둥을 제거하는 ‘도로변 다이어트 사업’과 ‘녹슨 기둥과 신호등 도색 정비 사업’을 추진해 한층 쾌적한 거리 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가로길 환경 개선 사업은 활발한 주민 참여 속에서 진행되며 주민이 직접 개선이 필요한 공공시설물을 발견하면 대야동 안전생활과로 오는 7일까지 전화하면 된다.

이명기 대야동 안전생활과장은 “정비기간 이후에도 동 주민센터 및 다다마을관리기업과 협력해 지속적인 단속과 관리에 집중하겠다. 반복적인 위반행위가 발생하면 행위자나 광고주의 인적 사항을 파악해 강력한 행정조치를 병행하는 등 깨끗한 도로 환경 정비와 도시 미관 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시 미관이 개선될 수 있도록 많은 주민의 관심 어린 제보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관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0099h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