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검찰, 전청조 구속 기소...피해자 27명에게 30억 뜯어

공유
0

검찰, 전청조 구속 기소...피해자 27명에게 30억 뜯어

사기 공모 혐의 경호팀장도 함께 구속
남성 주민등록증 위조하기도

지난 10일 사기 혐의 등을 받는 전청조씨가 서울 송파경찰서에 나와 동부지검으로 압송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10일 사기 혐의 등을 받는 전청조씨가 서울 송파경찰서에 나와 동부지검으로 압송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씨의 연인이던 전청조(27)씨가 구속된 채 재판에 넘겨졌다. 전씨는 피해자 총 27명에게 30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29일 서울동부지검 형사2부는 전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공문서위조·행사,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전씨를 구속기소 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3일 전씨 최측근으로 알려진 경호팀장 A(26)씨에 대해서도 특경법상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

이들은 올해 3~10월 유명기업 숨겨진 후계자와 그의 경호원 행세를 각각 하며 해외 비상장주식 투자금 등 명목으로 피해자 22명에게 약 27억2000만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또 전씨는 지난해 4월부터 올해 2월까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지인, 재테크 강의 수강생, 펜싱학원 학부모 등 피해자 5명에게 약 3억5800만원을 가로챈 혐의도 받는다.

범행 과정에서 전씨는 남성의 주민등록증 및 기업의 대표이사 명의로 된 용역계약서 등을 위조해 피해자들에게 보여준 정황도 있다.

아울러 A씨는 전씨 경호원이라는 점을 이용해 고급 주거지와 외제 차를 빌리고, 사기범죄 수익을 관리하며 2억가량 편취했다.

검찰 관계자는 “피해자 90% 이상이 20~30대 사회초년생인데, 이 점을 이용한 범행”이라며 “범죄 수익을 끝까지 추적해 피해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사기방조 혐의를 받는 남씨에 대해서도 불구속 상태로 수사 중이다.


이민지 글로벌이코노믹 수습 기자 m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