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박승원 광명시장, 설 앞두고 민생 물가 현장 점검 나서

공유
0

박승원 광명시장, 설 앞두고 민생 물가 현장 점검 나서

물가안정 종합대책반 운영, 가격·원산지표시제 이행 여부 집중 단속

박승원 광명시장은 설 명절 연휴를 앞둔 지난 6일 오후 광명전통시장을 방문해 민생 물가 현장 점검에 나섰다. 사진=광명시이미지 확대보기
박승원 광명시장은 설 명절 연휴를 앞둔 지난 6일 오후 광명전통시장을 방문해 민생 물가 현장 점검에 나섰다. 사진=광명시
박승원 광명시장은 설 명절 연휴를 앞둔 지난 6일 오후 광명전통시장을 방문해 민생 물가 현장 점검에 나섰다.

박 시장은 이날 장바구니를 들고 지역화폐카드와 온누리상품권으로 직접 물건을 구매하며 명절 물가를 살피고 지역 상인을 격려했다.
박 시장은 “물가 상승에 따른 소비감소로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많다는 점을 충분히 공감한다”고 말하고 “시민들이 풍성한 설 명절을 맞을 수 있도록 도와주시길 바란다”며 물가안정에 동참할 것을 당부했다.

광명시는 물가안정을 위해 설 명절 이전 3주간을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종합대책반을 운영하는 등 물가안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1일에는 광명전통시장에서 물가안정 캠페인을 전개하는 한편, 관내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을 중심으로 16개 명절 성수품에 대하여 물가 변동 상황을 계속해서 점검하고 있다.

식품 안전을 위한 판매·제조업소에 대한 지도 점검도 병행하고 있으며, 광명전통시장 등 원산지 표시 및 가격표시제를 점검하고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현지 계도·시정 조치했다.

또 제수용품, 선물용품 등 가공식품 및 건강기능식품 등에 대한 위생안전 관리를 위해 일반음식점, 건강기능식품판매업소, 즉석판매제조가공업소 등 14개소를 점검했다.

한편, 광명시는 개인서비스업 분야의 물가안정을 위해 38개 착한가격업소를 지정하여 지원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추가 발굴과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2월부터는 착한가격업소에서 신한, 롯데, 삼성카드 등 국내 9개 사 카드로 1만 원 이상 결제하면 2000원 할인받을 수 있으며 업소 현황은 행안부 착한가격업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관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0099h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