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설레는 귀성길” 9일 오전 6시 가장 막혀요

공유
0

“설레는 귀성길” 9일 오전 6시 가장 막혀요

설 명절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서대구역에서 시민들이 귀성한 가족의 손을 잡고 집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설 명절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서대구역에서 시민들이 귀성한 가족의 손을 잡고 집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족 대이동의 날’인 설 귀성길은 연휴 전날인 8일 오후부터 정체가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티맵모빌리티와 SK텔레콤 뉴스룸은 최근 5년간 명절 교통상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예측된다고 밝혔다.
예측 결과에 따르면 설 귀성길은 이날 오후부터 막힐 것으로 보인다. 오후 1~5시 사이 서울~광주는 7시간 이상, 서울~대전은 5~6시간 이상 소요되며, 오후 5시 무렵 서울~부산은 최대 8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다.

연휴 첫날인 9일은 오전 6시쯤 교통체증이 가장 심할 것으로 보인다. 이때 서울에서 출발할 경우 대전까지 5시간 26분, 광주까지 8시간 35분, 부산까지 9시간 43분아 각각 소요될 것으로 나타났다.

귀경길은 설 당일인 10일 점심쯤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날 오전 11시를 전후로 예상 소요 시간은 광주~서울이 7시간 22분, 부산~서울은 8시간 58분. 오후 1시가 지나면 대전~서울의 교통 혼잡이 최고조에 달해 약 4시간55분이 걸릴 것으로 추산된다.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경기도 성남시 한국도로공사 교통센터에 설치된 특별교통대책본부에서 관계자가 교통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경기도 성남시 한국도로공사 교통센터에 설치된 특별교통대책본부에서 관계자가 교통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광주 서구 유스퀘어종합버스터미널에서 시민들이 고속버스에 오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광주 서구 유스퀘어종합버스터미널에서 시민들이 고속버스에 오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광주 서구 유스퀘어종합버스터미널에서 장애인단체 회원들이 고속버스에 휠체어리프트 설치를 촉구하며 행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광주 서구 유스퀘어종합버스터미널에서 장애인단체 회원들이 고속버스에 휠체어리프트 설치를 촉구하며 행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과일을 고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과일을 고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민지 글로벌이코노믹 수습 기자 m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