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급식 잔반 기부하는 '빈그릇 운동'…서울 시범학교 운영

공유
0

급식 잔반 기부하는 '빈그릇 운동'…서울 시범학교 운영

서울시교육청 청사.사진=이민지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서울시교육청 청사.사진=이민지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학교급식 잔식을 지역사회에 기부하는 ‘기후 오락실을 위한 지구사랑 빈그릇 운동 시범학교’를 운영한다.

시교육청은 빈그릇 운동 시범학교 26곳을 선정해 이달부터 오는 12월까지 활동을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빈그릇 운동은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잔식을 이웃에게 나눠주는 활동으로, 탄소 배출을 감소시키고 먹거리 선순환을 이루기 위해 진행된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서울시내 1213개교의 지난해 음식물쓰레기 발생량은 총 3만4205톤으로, 이를 처리하는 데만 66억원이 사용됐다.

앞으로는 빈그릇 운동 시범학교가 점심시간 이후 소독 용기에 잔식을 담아 기부처에 전달하면, 이들은 음식을 소분해 어려운 이웃에게 나눠줄 예정이다.

보건안전진흥원 식생활지원과 관계자는 “우수사례를 발굴해 우수 기관 및 교직원에 표창할 계획”이라며 “기부처도 지속해서 발굴해 지역사회에 잔식 기부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