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반도체·배터리·바이오 석·박사 2000명 양성…2468억 투입

공유
0

반도체·배터리·바이오 석·박사 2000명 양성…2468억 투입

반도체 연구.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반도체 연구.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반도체, 배터리, 바이오 등 첨단산업 석·박사 인재를 2000명을 양성하기 위해 약 2468억원을 투입한다. 첨단산업 특성화 대학원 당 연간 15억~30억원을 지원하게 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24년도 산업혁신인재성장지원사업'의 참여 대학 40곳, 기관 14곳을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첨단산업 특성화 대학원은 산업부가 대학당 연간 30억원을 지원한다. 기존 3곳에 더해 7개 학교를 신규 선정했다.

분야별로 반도체는 지난해 한국과학기술원(KAIST), 울산과학기술원(UNIST), 성균관대에 이어 올해 경북대, 포스텍, 한양대 등 3곳을 새로 선정했다.

배터리는 연세대, 포스텍, 한양대 등 3곳이 선정됐다. 디스플레이는 성균관대, 바이오는 연세대를 각각 올해 새로 선정했다.

또 로봇, 미래차, 인공지능(AI), 섬유 등 첨단·주력산업의 석·박사 전공 과정을 지원하는 교육훈련 사업으로 13개 과제를 공모했다. 이를 수행하기 위한 대학 및 산업계 컨소시엄을 각각 선정했다.

각 컨소시엄은 연간 평균 15억원을 지원받는다. 기업과 연계된 산학 프로젝트 및 산업현장에서 요구하는 교육 프로그램 등으로 앞으로 5년간 약 750명의 인재를 배출할 예정이다.

석·박사 인재를 글로벌 연구자로 양성하기 위한 해외 연계사업에는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한양대 등 11개 대학을 선정했다.
선정 대학은 약 23억원을 지원받는다. 앞으로 3년간 약 330명의 인재가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스탠퍼드대, 일본 오사카대, 국립대만대 등 해외 우수 연구기관과 공동 연구·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산업계 수요에 맞는 석·박사 인재를 양성할 것“이라며 ”국내 고급 인재가 글로벌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사업을 지속 확대하며 정책 역량을 결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광복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