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브란스병원 교수들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가톨릭 의대교수는 18일 휴진

글로벌이코노믹

종합

공유
1

세브란스병원 교수들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가톨릭 의대교수는 18일 휴진

세브란스병원·강남세브란스병원·용인세브란스병원 3곳
환자단체·서울대병원 노조 "히포크라테스가 통곡""패륜적 행태"


서울대 의대·병원 교수들이 17일부터 무기한 휴진을 결의한 가운데 연세의료원 산하 병원 3곳 소속 교수들도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하기로 결정해 의료대란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대 의대·병원 교수들이 17일부터 무기한 휴진을 결의한 가운데 연세의료원 산하 병원 3곳 소속 교수들도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하기로 결정해 의료대란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대 의대·병원 교수들이 17일부터 무기한 휴진을 결의하고, 대한의사협회(의협)가 18일 전면 휴진을 예고한 가운데 연세의료원 산하 병원 3곳 소속 교수들이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하기로 했다. 또 서울성모병원 등이 속한 가톨릭의대 교수들도 18일에 휴진하기로 해 의료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비상대책위원회는 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및 용인세브란스병원 전체 교수의 의견을 수렴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비대위는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정부가 의정갈등 사태를 해결하지 않을 경우에 대해 내부 의견을 물었다.
총 735명이 응답한 가운데 무기한 휴진하겠다는 응답이 531명(72.2%)에 달했다. 그렇게 하지 않겠다는 응답은 204명(27.8%)에 그쳤다.

또 비대위의 무기한 휴진 실행방안을 지지하고 동참하겠다는 응답이 448명(61.0%), 실행방안 사안별로 결정하겠다는 응답이 219명(29.8%), 그렇지 않겠다는 응답이 68명(9.2%)이었다.

이에 따라 비대위는 오는 27일부터 정부가 현 의료대란과 의대교육 사태를 해결하는 가시적 조치를 취할 때까지 무기한 휴진을 시행하기로 했다.

이번 휴진은 종료 기한을 정하지 않았다. 세 병원의 모든 진료과목 외래 진료와 비응급 수술과 시술은 중단된다.

다만 응급실, 중환자실, 투석실, 분만실 등 응급·중증 환자에 대한 진료는 유지하기로 했다.

가톨릭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가톨릭의대 비대위)는 "전체 구성원 중 60% 이상이 참여한 '6월 18일 휴진'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75% 이상이 휴진을 통한 정부에 대한 항의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성모병원·여의도성모병원·의정부성모병원·부천성모병원·은평성모병원·인천성모병원·성빈센트병원·대전성모병원 등 가톨릭중앙의료원 산하 8개 병원은 18일 휴진한다.

한편 서울대병원노조와 환자단체 등 시민사회는 의대 교수와 의협의 휴진에 대해 일제히 비판하고 나섰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노동조합은 서울의대 교수들을 겨냥해 ‘의사제국 총독부의 불법 파업 결의 규탄한다’는 내용의 대자보를 병원 곳곳에 붙였다.

노조는 “히포크라테스가 통곡할 일”이라며 “휴진으로 고통받는 이는 예약된 환자와 동료로 생계의 위협을 받고 있다. 휴진 결의를 즉시 멈춰달라”고 요구했다.

환자단체인 한국중증질환연합회는 앞서 “의사들이 환자를 버리는 패륜적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서울대는 의료 현장을 떠난 의대 교수들을 즉각 해직하고 양심적인 의사들로 새롭게 교수진을 꾸리라”고 비난했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sed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