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전기차 충전시장 진출

공유
0

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전기차 충전시장 진출

화웨이 전기차 충전시장 진출 설명회.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화웨이 전기차 충전시장 진출 설명회. 사진=연합뉴스.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전기차 충전시장에 진출했다.

9일 중국 북경일보에 따르면 화웨이 그룹 산하 화웨이디지털에너지유한공사의 허우진룽 회장은 지난 7일 하이난성 하이커우에서 열린 ‘세계 신에너지차(전기차·하이브리드차·수소차) 대회’에서 “내년 중국 340여개 도시에 10만 개 이상의 ‘전액냉(全液冷)’ 초고속 충전기를 설치할 것”이라며 “길이 있는 곳이면 어디서든 고품질 충전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했다.
전액냉 초고속 충전은 전기차 충전 케이블 내부에 순환 통로를 만들고 냉각 액체를 주입, 순환시켜 충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열을 방출하며 빠른 속도로 충전하는 새로운 배터리 충전 방식이다.

방열 효과가 크고, 충전 중에 발생하는 소음을 낮출 수 있으며 친환경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화웨이는 올해 5분 충전으로 200㎞를 주행할 수 있는 고효율·고전압 전기 구동 플랫폼인 ‘드라이브 원’ 양산에 나섰다”며 “충전 시간을 계속 단축해 나갈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한편 중국은 세제 감면과 보조금 지원 등을 통해 신에너지차 육성에 공을 들여왔다. 올해 1∼11월 중국 신에너지차 판매는 774만 대로,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했으며 올해 연간 판매가 850만 대에 달해 시장 침투율(점유율)이 36%까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홍석경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dtjrrud8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