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AI로 인한 공개적 감원 인력 4600명…실제는 훨씬 많을 가능성 높아

공유
0

AI로 인한 공개적 감원 인력 4600명…실제는 훨씬 많을 가능성 높아

美 컨설팅업체 "알려진 것보다 실제 감원 규모 훨씬 클 수 있다"

美 컨설팅업체가 AI로 인한 감원규모가 실제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美 컨설팅업체가 AI로 인한 감원규모가 실제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로이터
'챗GPT’등 인공지능(AI)의 영향으로 줄어든 일자리 수가 지금까지 알려진 수보다 훨씬 많을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매체 블룸버그는 재취업 컨설팅업체 '챌린저, 그레이 앤드 크리스마스'(CGC)의 집계를 인용, 작년 5월 이후 미국에서 4600명이 AI 관련 인력 조정의 일환으로 감원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CGC의 앤드루 챌린저 수석부회장은 "AI로 인해 사라졌다고 지금껏 알려진 것보다 경제 전반에 걸쳐 이미 훨씬 많은 일자리가 없어졌을 수 있다"고 말했다.

언론에 보도돼 사회적 주목을 받길 꺼리는 기업 상당수가 공개적 감원을 자제하고 신규 채용을 줄이는 방식 등으로 감원을 진행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미국 인적자원관리협회(SHRM)의 조니 테일러 최고경영자(CEO)는 작년말 한 인터뷰에서 "IBM의 경우 (AI 관련 감원의) 선두에 서서 이를 공개했다가 상당히 심하게 난타당했다"면서 이후 다른 기업들은 이런 움직임을 공개적으로 진행하길 꺼린다고 밝혔다.

테일러 CEO는 대표적으로 쓰이는 인력감원 방법은 신규 채용을 줄이는 것이라면서 “지금부터 3년 뒤면 많은 기업의 조직이 슬림화된 걸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지난해 포춘지 선정 글로벌 500대 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4명 중 3명이 향후 3년 이내에 소속 기업에서 AI가 기존 일자리를 대체하는 양상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앤디 챌린저 수석 부회장은 "인력 감축은 광범위한 경제 추세와 다양한 부문에서 자동화 및 인공지능(AI) 도입 증가로 가는 전략적 변화의 영향이 컸지만, 기업들은 해고 목적을 비용 절감이라고 밝히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