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초점] 지난해 美 시민권 취득자 ‘88만명’…멕시코>인도>필리핀 순

공유
0

[초점] 지난해 美 시민권 취득자 ‘88만명’…멕시코>인도>필리핀 순

미국 이민 관련 민원 건수 적체 추이. 사진=미 국토안보부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이민 관련 민원 건수 적체 추이. 사진=미 국토안보부
지난해 미국 시민권을 새로 취득한 사람이 90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을 국적별로 살핀 결과 미국과 이웃한 멕시코 국적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미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국(USCIS)이 2023회계연도 기준으로 집계한 결과다.

총 88만명 美 시민권 취득…멕시코>인도>필리핀>도미니카 순


12일(현지시간) 힌두스탄타임스에 따르면 USCIS는 이날 발표한 신규 시민권자 현황 보고서에서 지난 2023회계연도 중 미국 시민권을 취득한 외국인이 87만8500명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미국으로 이민 와 정식으로 미국 이민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미국 국적을 취득한 사람이다. 미국 이민자는 시민권자와 미국에서 영주할 자격을 갖는 영주권자로 크게 구분된다. 시민권과 영주권은 사실상 큰 차이가 없으나 영주권자에게는 투표권이 없다.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려면 영주권을 딴 뒤 5년 동안 미국에서 계속 거주해야 하고, 미국 시민권자와 결혼해 영주권을 취득한 경우에는 영주권 취득 후 3년이 지나야 시민권 신청 자격이 있다.

이들을 국적별로 집계한 결과 멕시코 출신자가 11만명으로 전체의 12.7%를 차지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멕시코 다음으로는 인도 출신자가 5만9100명으로 6.7%를 차지해 2위에 이름을 올린 가운데 필리핀 출신자가 4만4800명으로 5.1%를 차지해 세 번째로, 중미의 도미니카 출신자가 3만5200명으로 4%를 차지해 네 번째로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 사태로 인한 ‘시민권 신청 적체’ 상당히 해소


USCIS에 따르면 지난 2020년 초부터 지난해 초까지 전 세계를 강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의 여파로 미국 정부의 이민 비자 발급이 중단되면서 심각한 수준이었던 시민권 신청 적체 현상도 상당 부분 해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USCIS는 “2023회계연도 동안 접수된 이민 관련 신청 건수는 1090만건이었고, 이 가운데 처리된 건수는 1000만건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접수 건수와 처리 건수 모두 사상 최다 기록을 세웠다”고 밝혔다.

그 결과 시민권을 포함한 이민 관련 민원의 적체 현상도 전년 대비 15%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USCIS는 설명했다.


김현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