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中춘제 동안 AI 앵커가 뉴스 진행했다…역사상 첫 전체 진행

공유
0

中춘제 동안 AI 앵커가 뉴스 진행했다…역사상 첫 전체 진행

중국 항저우TV가 선보인 AI 앵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항저우TV가 선보인 AI 앵커. 사진=연합뉴스
중국서 최대 명절 춘제(春節·설) 연휴에 인공지능(AI) 앵커가 저녁 메인뉴스를 진행했다.

13일 홍콩 명보 등에 따르면, 저장성 항저우TV는 지난 10∼11일 춘제 연휴 기간 동안 저녁 메인 뉴스 '항저우 신원롄보' 진행자를 '샤오위'(小雨)와 '샤오위'(小宇)라는 두 AI 앵커에게 맡겼다.
각각 실제 남녀 앵커를 모델로 만든 AI 앵커다. 항저우TV는 NeRF(Neural radiance Fields) 기술을 기반으로 실제 앵커의 표정, 목소리, 몸짓 등을 구현해냈다.

중국에서는 2018년에 이미 AI 앵커가 첫선을 보인 바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2018년 11월 저장성에서 열린 세계인터넷대회에서 세계 최초로 'AI 합성 아나운서'를 발표했다.

또 신화통신은 이후 2019년 3월에는 검색 포털 써우거우와 공동 개발한 AI 앵커 '신샤오멍'을 선보였다.

당시 신샤오멍은 중국의 연중 최대 정치 이벤트인 '양회' 대표단이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베이징에 도착한 소식을 약 1분간 전했다.

그러나 중국 외신은 뉴스 프로그램 전체를 AI 앵커가 진행한 것은 이번인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이로 인해 "AI 앵커가 진행하면서 실제 앵커는 집으로 돌아가 새해를 축하할 수 있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용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scrait@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