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드, 판매 급감하자 머스탱 전기차 1080만 원 인하 '고육지책'

공유
0

포드, 판매 급감하자 머스탱 전기차 1080만 원 인하 '고육지책'

포드가 머스탱 마하-E 가격을 대폭 내렸다. 사진=본사 자료이미지 확대보기
포드가 머스탱 마하-E 가격을 대폭 내렸다. 사진=본사 자료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드 자동차가 전기차인 머스탱 마하-E의 가격을 최대 8100달러(약 1080만원)까지 낮췄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는 포드의 자동차 판매량이 급감한 데 따른 조치다.

포드는 20일(현지시간) 2023년 모델 마하-E의 여러 버전 가격을 3100~8100달러까지 대폭 인하했다.
포드가 멕시코에서 생산하는 배터리 전동 크로스오버 SUV의 가격은 이후 3만 9895달러부터 시작하게 됐다. 이전 가격은 4만 2995달러다. 가장 큰 폭의 할인이 적용된 고급 프리미엄 모델 가격은 4만 5895달러에서 시작한다.

전기 자동차 수요의 전반적인 둔화 가운데 포드의 전기 자동차 판매는 1월에만 11% 하락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지난달 전기차 제조업체들이 중국이나 다른 적대국에서 배터리 재료를 공급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재정 규칙을 강화함에 따라 마하-E는 3750달러의 미국 세액 공제 자격을 상실했다.

포드는 이미 마하-E 및 F-150 라이트닝 플러그인 픽업트럭의 생산을 줄이고 있다. 회사 측은 "판매 성장과 고객 가치의 최상 조화를 위해 2023년 모델의 가격을 조정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성일만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exan5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