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나발니 사망 관련 러시아 중앙은행 자금 몰수 등 '중대 제재 패키지' 시행

공유
0

美, 나발니 사망 관련 러시아 중앙은행 자금 몰수 등 '중대 제재 패키지' 시행

오는 23일 추가 제재 조처 발표, 러시아 경제 수입원 차단 포함

존 커비 미국 백악관 전략소통 보좌관이 20일(현지 시간) 러시아 반정부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사망과 관련해 러시아에 대한 중대 제재 패키지를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AP/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존 커비 미국 백악관 전략소통 보좌관이 20일(현지 시간) 러시아 반정부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사망과 관련해 러시아에 대한 중대 제재 패키지를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AP/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은 러시아 반정부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의문사에 러시아 당국이 개입했다고 보고, 러시아에 대한 '중대 제재 패키지' 시행 계획을 23일(현지 시간) 발표한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전략소통 보좌관은 20일 브리핑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그의 정부 나발니의 사망에 분명 책임이 있다"면서 “우리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나발니에게 일어난 일과 2년에 걸친 사악하고 잔인한 전쟁 과정에서의 모든 행동에 대해 러시아에 책임을 묻는 중대 제재 패키지를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커비 보좌관은 푸틴 대통령의 책임론을 제기하면서 러시아가 나발니의 사망 경위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최대 정적으로 꼽혔던 나발니는 시베리아 교도소에서 지난 16일 돌연 사망했다.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러시아 중앙은행 자금 동결, 특정 러시아 상품에 대한 금수(禁輸), 러시아의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 접근 불허 등 제재를 단행했다.
NBC에 따르면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은 기자들에게 신규 제재에 대해 "러시아 방위산업 기반의 다양한 요소들과 러시아의 전쟁과 침략 및 억압 시스템을 작동시키는 러시아 경제의 수입원을 포괄하는 실질적인 패키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AP통신은 미국과 유럽에 동결된 러시아 중앙은행 자금 몰수, 러시아산 석유에 대한 주요 7개국(G7)의 가격 상한선 하향 등이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4일 G7 정상,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함께 우크라이나 지원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화상 회담을 한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