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 연은 총재 “연준 금리 인하 올해 말쯤…‘신중'방침 그대로”

공유
1

뉴욕 연은 총재 “연준 금리 인하 올해 말쯤…‘신중'방침 그대로”

존 윌리엄스 미국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존 윌리엄스 미국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 사진=로이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 시기가 올해 여름에서 더욱 늦어질 것이라는 발언이 나왔다.
23일(현지시간)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어느 시점에서 제약적 통화 정책을 철회하는 것이 적절할 것으로 생각하는데, 그 시점은 올해 말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앞서 시장참가자들은 지난달 중순까지 연준이 오는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 인하를 시작할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3.1% 상승하면서 시장의 기대를 웃돌자 금리인하 시작 예상 시점을 6월에서 7월로 늦춘 바 있다.

연준 내에서 매파(통화 긴축 선호)로 분류되는 윌리엄스 총재는 “상황이 올바른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라며 당장 금리 인하를 단행할 가능성이 낮음을 드러냈다.

이어 금리 인하에 필요한 요인에 대해 “데이터를 읽고, 인플레이션이 단순히 하락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2% 목표치를 향해 움직이고 있다는 일관된 신호를 찾는 것”이라며

“이를 알려줄 공식이나 단일 지표 같은 것은 없으며, 노동 시장이나 기타 지표 등 모든 정보를 보고 신호를 추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준이 금리를 다시 인상할 수도 있다는 시장 일각의 예상에 대해 윌리엄스 총재는 “경제에 대한 내 전반적인 의견은 한 달간의 데이터로 바뀌지 않았다”라며 “우리는 인플레이션이 달마다 오르락내리락할 것으로 예상하며, 그 과정은 평탄치 않을 수 있다”고 답했다.
그는 또 신중하게 금리 인하를 추진하고 대차대조표를 점진적으로 축소하려는 연준의 정책이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준의 대차대조표 축소 방침은 연준이 보유 중인 채권을 매각하거나 만기 후 재투자하지 않는 식으로 시중 유동성을 흡수하는 양적 긴축을 의미한다.

만약 계획을 변경해 다시 금리 인상으로 가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냐는 질문에 윌리엄스 총재는 “금리 인상은 내 기본 입장이 아니다”라며 “다만 인플레이션이 2% 목표로 향하지 않으려는 징후가 보이거나, 통화 정책이 효과를 내지 못하는 등 경제 전망이 중대하게 변한다면 다시 생각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악시오스는 윌리엄스 총재가 지난해 미국 경제를 견인한 원자재와 노동력 공급 개선이 올해도 계속될지 여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최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pc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