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트럼프 “재선되면 첫 행정명령은 '풍력 발전 중지'”

공유
1

트럼프 “재선되면 첫 행정명령은 '풍력 발전 중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재집권하면 첫 날 해상 풍력 발전 중단을 명령하겠다고 밝혔다. 사진=AP/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재집권하면 첫 날 해상 풍력 발전 중단을 명령하겠다고 밝혔다. 사진=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선에 성공하면 해상 풍력 발전 중지 행정명령을 즉시 발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 발언은 재생 에너지 산업에 대한 그의 가장 단호한 위협이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백악관에 입성하는 첫 날 행정명령을 통해 해상 풍력 발전 프로젝트를 중단시킬 것이라고 공언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각) 뉴저지 해변에서 열린 집회에서 해상 풍력 프로젝트가 조류와 고래에게 치명적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나의 임기 첫 날 해상 풍력 프로젝트가 끝나도록 할 것이다. 이것이 나의 두 번째 임기 첫 행정명령으로 기록될 것이다"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첫 번째 임기 동안 풍력 발전에 대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구체적인 행동까지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대통령이 되면 새로운 프로젝트의 허가를 중지하고 해상 풍력에 대한 영향력 조사를 다시 실시하라는 행정명령을 발동할 수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에 입성한 첫 주 해상 석유 임대 정지 명령을 발동한 바 있다. 개발업자들은 해상풍력이 특수강, 새로운 선박 및 기타 장비에 대한 수요를 촉진하여 미국에 연간 250억 달러(약 34조1900억 원)의 경제적 이익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주장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해상 풍력 발전소 비난 근거는 이를 건설하기 위한 해저 조사로 인해 고래를 죽인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연설에서 "발전소가 지어지고 난 20년 후 고래 한 마리가 해안에 쓸려오고, 그 이후로도 계속해서 사체가 발견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에 대한 과학적 증거는 아직 명확하게 제시되지 않고 있다. 2016년 이후 혹등고래 사망 사례가 증가한 바 있으나 과학자들은 많은 경우 배와 충돌하거나 철조망 등에 의해 발생했다고 말했다.

해상풍력 옹호론자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미국의 새로운 에너지원을 받아들이는 것이 더 현명하다고 충고했다.

성일만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exan5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