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트럼프미디어, 밈주 열풍에서 소외돼

공유
0

트럼프미디어, 밈주 열풍에서 소외돼

새로운 밈주로 부상하는 듯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의 소셜미디어 업체 트럼프미디어가 정작 밈주 열풍에 올라타지는 못하고 있다. 사진=본사 자료이미지 확대보기
새로운 밈주로 부상하는 듯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의 소셜미디어 업체 트럼프미디어가 정작 밈주 열풍에 올라타지는 못하고 있다. 사진=본사 자료
게임스톱, AMC 엔터테인먼트에 이어 새로운 밈주로 부상하는 듯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의 소셜미디어 업체 트럼프미디어가 정작 밈주 열풍에 올라타지는 못하고 있다.

주가 하락을 예상해 주식을 빌려 먼저 파는 공매도 기관 투자가들의 공세를 저지하면서 주가를 성공적으로 방어하는 듯하던 트럼프미디어는 이번 주 뉴욕 주식 시장에 다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밈주 열풍에서는 소외돼 있다.

오르기는 했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의 소셜미디어 트루스소셜 모기업인 트럼프미디어는 밈주 열풍의 후광을 제대로 누리지 못하고 있다.

주가가 오르지 않은 것은 아니다. 다만 상승폭이 밈주 열풍과 크게 괴리가 있다.

트럼프미디어는 13일 1.29% 올랐고, 14일에는 3.39% 상승했다.

게임스톱이 같은 기간 각각 70%, 60% 넘게 폭등한 것과 비교하기조차 힘들다.

14일까지 5월 한 달 상승률은 6.95%로 같은 기간 게임스톱 상승률 373% 근처에도 못 간다.

트럼프미디어는 트럼프의 스타성에 힘입어 상장을 위한 특수목적합병법인(SPAC) 디지털 월드 애퀴지션 코프(DWAC)와 합병한 뒤 3월 27일 66.22달러까지 치솟았지만 이후 주가 흐름이 지지부진하다.

트럼프가 지분 약 65%를 보유하고 있는 트럼프미디어는 밈주 열풍에 올라타지 못하고 있다.

공매도


트럼프미디어는 그동안 공매도를 견제하는데 상당한 공을 들였다.

하원 공화당의 트럼프 지지 의원들에게 일부 공매도의 불법성을 어필하는 등 공매도를 낮추기 위해 노력했다.

주주들에게는 어떻게 해야 기관 투자가들이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주주들의 주식을 빌려 공매도가 가능한지를 설명하고 이를 막도록 호소하기도 했다.

트럼프미디어 공매도 비중은 낮지 않다.

나스닥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기준으로 트럼프미디어 하루 평균 거래 물량은 970만주, 공매도된 주식 수는 약 535만주 수준이다.

공매도 비중은 약 55% 수준이다.

게임스톱 공매도 주식 비중이 전체 유통물량의 24%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낮지 않다.

공매도 압박이 없던 것도 아니다.

S3파트너스의 이호 듀사니스키 상무는 분석 노트에서 트럼프미디어 공매도 투자자들이 치솟는 금융 비용과 트럼프미디어 주가 상승에 따른 대규모 손실로 큰 타격을 입었다고 지적했다.

S3파트너스는 14일까지 1주일 간 공매도 투자자들이 공매도 포지션을 마감하기 위해 트럼프미디어 주식 100만여주를 사들인 것으로 추산했다.

트럼프미디어는 초라한 시장 점유율, 매출 실적 등을 감안할 때 기업 가치가 지나치게 부풀려져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날은 0.89달러(1.67%) 하락한 52.51달러로 마감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