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머스크의 xAI, 수조 원 들여 멤피스에 슈퍼컴퓨터 시설 설립

공유
0

머스크의 xAI, 수조 원 들여 멤피스에 슈퍼컴퓨터 시설 설립

일론 머스크.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일론 머스크. 사진=로이터
일론 머스크의 인공지능 스타트업 xAI는 수십억 달러를 투자해 대형 슈퍼컴퓨터를 수용할 새로운 시설을 멤피스에 설립할 계획이다. 이는 챗봇 및 기타 AI 기반 도구를 개발하고 제공하기 위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보인다.

5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머스크와 xAI 팀은 지난 3월 초부터 테네시 주의 멤피스 시와 협력하여 새로운 공장을 계획해 왔다. 이는 "멤피스 역사상 최대인 수십억 달러 규모의 투자"가 될 것이라고 지역 비영리 단체인 광역 멤피스 체임버의 테드 타운센드 회장이 말했다.
새로운 시설에 대한 자세한 세부 사항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며, 총 비용과 창출될 일자리 수 등도 확정되지 않았다고 타운센드는 덧붙였다. 멤피스 시는 또 xAI를 멤피스로 유치하기 위해 세금 감면 또는 기타 비즈니스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문제도 논의했지만, 세부 사항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이 새로운 시설에 관한 소식은 지역 언론인 ‘데일리 멤피안’이 처음 보도했다. 머스크는 이 계획에 대한 논평 요청에 즉각 응답하지 않았다. 머스크는 오픈AI, 알파벳의 Google 및 메타를 포함한 경쟁자들을 따라잡기 위해 지난 해부터 xAI를 집중 부각시켰다.

xAI의 주요 제품인 AI 챗봇 그록(Grok)은 머스크의 소셜 네트워킹 앱 X에서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설명서에 "약간의 재치와 반항적인 성향으로 질문에 답하도록 설계되었다"고 명시되어 있다. 이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xAI는 최근 60억 달러의 새로운 벤처 자본 투자를 발표했으며, 이로 인해 새로운 투자 자본을 포함한 회사의 가치는 240억 달러 이상으로 평가되었다.

5월에 발표된 투자자 발표 자료에 따르면, 머스크는 ‘컴퓨터의 기가팩토리’ 계획을 언급하며 2025년 가을까지 완공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멤피스 시장인 폴 영의 대변인은 프로젝트 비용, 일자리 및 세금 인센티브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지 않은 채 세부 사항은 “아직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성일만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exan5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