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초점] 中 전기차 업계, EU '관세폭탄' 추진에도 느긋한 이유는?

공유
0

[초점] 中 전기차 업계, EU '관세폭탄' 추진에도 느긋한 이유는?

독일 베를린에 있는 중국 전기차 브랜드 니오의 전시장. 사진=로이이미지 확대보기
독일 베를린에 있는 중국 전기차 브랜드 니오의 전시장. 사진=로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에 이어 유럽연합(EU)도 중국산 전기차에 대한 폭탄 수준의 관세를 때리는 방안을 예고하면서 중국이 보복 조치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5일(이하 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EU 집행위원회 관계자들은 지난 3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중국산 전기차 보조금에 대한 조사 청문회에서 중국산 전기차에 대한 관세 인상 방침을 예고했다. 이들은 다음달 4일부터 중국산 전기차에 대한 잠정 상계관세가 부과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상계관세율은 아직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EU 집행위가 그동안 적용해온 평균 상계관세율인 19% 수준을 웃돌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 EU는 수입 자동차에 10%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EU가 미국처럼 중국산 전기차에 100% 관세를 부과하는 정도까지는 아니라도 최대 30% 선까지 인상할 가능성이 크다는 예상을 내놓고 있다.

그러나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모티브뉴스 유럽판에 따르면 EU의 이같은 행보가 EU의 의도, 즉 중국산 전기차의 공세를 약화시켜 EU 제조업계를 보호하겠다는 의도가 성과를 낼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사이에서 회의적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오토모티브뉴스 유럽판 “중국산 전기차 마진율 워낙 높아 끄떡없어”

중국산 전기차의 가격 경쟁력이 워낙 뛰어나기 때문에 관세가 더 오르더라도 중국 기업들에게 가해질 충격파는 미미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EU의 관세 인상 행보를 바라보는 전문가들의 견해다.

오토모티브뉴스 유럽판이 취재한 자동차 시장 전문가들에 따르면 중국 최대 전기차 제조업체 비야디를 비롯해 유럽 시장에 전기차를 수출하고 있는 대부분의 중국 기업들은 EU가 최고 30% 선까지 관세를 올리더라도 수출 전략에 큰 타격을 입지 않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됐다.

이들은 그 이유로 중국 기업들이 생산하는 유럽향 전기차의 마진율이 워낙 높기 때문이라는 점을 한 목소리로 강조했다.

바꿔 말하면 EU가 관세를 대폭적으로 인상하더라도 이들은 유럽에 내놓는 전기차의 소비자 가격을 거의 그대로 유지할 수 있을 정도로 여유가 있다는 얘기다.

물론 자신들이 그동안 누려온 높은 마진율에서 손해를 보는 일이 불가피하지만 대세에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라는 것이 이들의 공통된 지적이다.

이들은 “EU가 때리는 관세율이 적어도 50% 선까지는 올라야만 중국 기업들에게 충격파를 주기 시작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물론 반론도 없지는 않다. 독일 키엘세계경제연구소는 상계관세율이 20%로 오를 경우 EU의 전체 전기차 수입액에서 중국산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25% 수준인 38억달러(약 5조2000억원) 감소하는 대신 EU 역내에서 생산된 전기차의 판매은 33억달러(약 4조5000억원)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로디움그룹 보고서 “관세율 40~50%는 돼야 중국 수출 기업들에 타격”

이들의 이같은 전망은 미국 컨설팅업체 로디움그룹이 최근 펴낸 보고서에서 내놓은 예상과 일맥상통한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로디움그룹은 이 보고서에서 “EU 집행위가 중국산 전기차에 대해 15~30% 범위에서 관세를 부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보면서 “그러나 이보다 높은 관세가 부과되더라도 중국 전기차 제조업체들은 별 타격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그 이유로 “중국 업체들은 비용적인 측면에 상당한 이점을 안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관세가 큰 폭으로 오르더라도 이들 입자에서는 여전히 이익을 내는 것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디움그룹은 EU가 중국산 전기차의 공세를 효과적으로 방어하기 위해서는 관세율이 40~50% 정도는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현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