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스테이지엑스, 법인 설립 막바지…'제4이통사 출범' 박차

공유
0

스테이지엑스, 법인 설립 막바지…'제4이통사 출범' 박차

스테이지엑스가 법인 설립을 위한 막바지 준비에 나선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스테이지엑스가 법인 설립을 위한 막바지 준비에 나선다. 사진=연합뉴스
스테이지엑스는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있는 주요 주주들의 협력 하에 준비 법인 '스테이지엑스' 설립을 시작하고 출범 준비 작업에 착수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스테이지엑스가 기간통신사업자로서 정식 절차를 완료하고 외형을 갖추기 위한 중요한 전환점이다. 그간 '스테이지엑스 추진단'을 꾸려 테스크포스(TF) 조직으로 준비해왔으나 증자 및 채용 진행을 위한 막바지 단계에 이르러 법인 설립이 선행돼야 하기 때문이다.
스테이지엑스의 자본금 규모는 2000억원 규모로, 설립 초기 사업 계획에 따라 유상증자를 한다는 방침이다. 이어 5월 7일까지 전체 주파수 대금의 10%인 430억원 납부를 마친다는 계획도 함께 전했다. 필요한 시점에 신한투자증권을 통해 기업 대출 등을 예비비로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스테이지엑스는 이번 법인 설립을 시작으로 조직 구성의 기반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준비 법인의 설립과 함께 2025년 상반기 '리얼5G' 서비스 출시를 위한 필수 조직을 갖추고, 클라우드 코어망을 비롯한 인프라 구축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법인의 대표는 스테이지엑스 컨소시엄 대표사인 스테이지파이브의 서상원 대표가 맡는다. 서 대표는 KAIST 전산학부 박사 과정 중 Microsoft Research 장학생으로 선발 되는 등 클라우드 분야에 정통한 전문가로 다양한 업계에서 클라우드 기반 구축에 중추적인 역할을 맡아 왔다.

시스템 클라우드를 주제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클라우드 인프라 기술 스타트업인 '아헴스'를 창업했고 그 기술력을 인정받아 창업 2년만에 KT에 합병돼 KT 서버와 스토리지 가상화 및 대규모 운영 시스템 프로젝트를 이끌었다. 이후 LG전자에서 서비스 기획부터 개발, 운영 전체를 담당하는 클라우드 조직을 이끌며 글로벌 45개국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출시하는 등 전문성을 발휘한 바 있다.

서 대표는 "스테이지엑스는 '가계통신비 절감'과 더불어, 이전과는 차원이 다른 통신 경험 제공이라는 대국민 소명을 바탕으로 탄생했다. 통신비를 큰 폭으로 절감하고, 혁신 서비스를 만들어 고용을 창출해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기업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편슬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yeonhaey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