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티맵, 1분기 실적 791억…전년 比 30% 증가

공유
0

티맵, 1분기 실적 791억…전년 比 30% 증가

티맵모빌리티가 2024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사진=티맵모빌리티이미지 확대보기
티맵모빌리티가 2024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사진=티맵모빌리티
티맵모빌리티가 2024년 1분기 실적을 16일 발표했다. 매출은 791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30.5%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176억원에 그쳤으나 고정비용 효율화를 통해 전년 동기 대비 4.6%의 순이익률 개선세를 보였다.

이번 분기 실적 성장세는 미래 성장 동력인 완성차용 인포테인먼트 솔루션 TMAP오토를 비롯해 UBI(안전운전할인 특약) 등 데이터&테크(Data&Tech) 사업부문의 고른 성장세가 실적을 견인했다 게 티맵모빌리티 측 설명이다.
데이터&테크 부문에서는 TMAP 오토 성장세가 특히 두드러졌다. TMAP오토는 국내·외 18개 OEM사들과 협업하는 등 SDV(소프트웨어 중심 자동차) 시장의 선도 사업자로 자리매김했다. 올해는 벤츠, BMW 일부 모델에 TMAP 오토를 탑재하며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시장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보였다. TMAP 오토 1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114% 상승을 달성했고, 수주 잔고도 2000억원에 육박하는 등 안정적인 매출기반을 확보했다.

UBI 성장세도 주목된다. UBI 사업은 활성 사용자 수의 꾸준한 증가와 함께 운전점수 이용자가 지속적으로 늘면서 전년 대비 매출이 21% 증가했다. 운전점수 이용자는 TMAP 플랫폼 전체 가입자의 78% 수준으로 우리나라 자동차등록대수의 63%를 넘어섰다.

모빌리티 라이프와 플랫폼 중개 영역은 안정세를 이어갔다. 라이프 부문은 광고 사업이 성장하며 102% 상승을 기록했다. 트래픽 증가로 인한 단가 상승 및 신규 상품 출시가 크게 작용했다. 중개 영역에서는 대리운전과 화물 사업이 안정세에 접어들면서 20% 증가했다.

티맵모빌리티는 "그동안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SDV 시장 개척과 함께 앞으로 다가올 자율주행시대의 핵심인 고정밀 지도 경쟁력도 계속해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편슬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yeonhaey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