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모빌리티, 외국인 위한 플랫폼 '케이라이드' 선봬

공유
0

카카오모빌리티, 외국인 위한 플랫폼 '케이라이드' 선봬

카카오모빌리티가 글로벌 전용 모빌리티 플랫폼 케이라이드 앱을 출시했다. 사진=카카오모빌리티이미지 확대보기
카카오모빌리티가 글로벌 전용 모빌리티 플랫폼 케이라이드 앱을 출시했다.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가 글로벌 전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세계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올해 중 30여 개국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 모빌리티 영역의 '국경'을 없애겠다는 포부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전 세계 이용자들의 이동을 돕는 외국인 전용 글로벌 모빌리티 플랫폼 '케이라이드(k.ride)'를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용자들이 타국에서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 시 언어, 결제 수단 등의 차이로 인해 겪는 불편함에 주목했다. 이에 자사의 고도화된 플랫폼 기술과 서비스 운영 노하우를 집약한 '케이라이드' 앱을 새롭게 선보였다. 이를 통해 세계 각국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통합 제공해 글로벌 통용 플랫폼으로 자리 잡겠다는 방침이다.

'케이라이드'는 현재 한국을 포함해 미국, 일본, 싱가포르, 중국 등 총 14개국의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다. 해당 14개국의 이용자들은 한국에서 바로 케이드라이드 앱을 통해 카카오 T 블루, 벤티, 블랙, 모범 택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추후 적용 서비스 및 국가를 점차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가입 및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카카오 계정 없이도 전화번호 입력 후 구글 또는 애플 계정이나 이메일 인증을 통해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다. 해외에서 발행된 카드 등록을 통한 자동결제도 가능하다. 향후 해외간편 결제 기능도 도입해 결제 편의성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이용 시 영어, 중국어(간체, 번체), 일본어 등 총 4개의 언어를 지원하며, 목적지 검색과 기사와의 채팅 시에는 영어, 중국어, 일본어, 태국어, 아랍어 등 약 100여개 언어의 자동번역 기능을 제공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연내에 서비스 운영 국가를 총 30여 개로 확대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한국을 포함한 각 국가에서도 라이드헤일링을 포함한 여행객 대상의 다양한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편슬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yeonhaey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