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사진과 음성 데이터만 있으면 고인을 가상인간으로 구현

공유
0

사진과 음성 데이터만 있으면 고인을 가상인간으로 구현

기존 서비스에서 기술 개선…데이터만으로 구현
딥브레인AI, 프리드라이프와 연계 상품 개발

국내 AI 기업 딥브레인AI가 프리드라이프와 함께 AI 추모서비스 '리메모리2' 사업 협력을 강화한다. 사진=딥브레인AI이미지 확대보기
국내 AI 기업 딥브레인AI가 프리드라이프와 함께 AI 추모서비스 '리메모리2' 사업 협력을 강화한다. 사진=딥브레인AI
국내 생성형 인공지능(AI) 전문 기업 딥브레인AI가 초개인화 가상인간을 제작하는 드림아바타 솔루션을 앞세워 AI 추모서비스 ‘리메모리2’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낸다.

딥브레인AI는 새로운 추모 문화 정착을 위해 AI 추모서비스 ‘리메모리2’를 프리드라이프의 상조 상품과 연계해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유족들은 별도의 절차 없이 장례지도사를 통해 리메모리2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올해 1월 출시한 리메모리2 서비스는 고인이 된 가족을 아바타로 구현해 메시지를 담은 영상을 제공하는 AI 추모서비스다. 초개인화 가상인간 제작 솔루션 드림아바타 기술을 탑재해 사진 한 장과 10초 분량의 음성만으로도 고인의 얼굴과 목소리, 표정 등을 닮은 아바타를 제작할 수 있다.

기존 리메모리 서비스의 경우, 모델이 생전에 직접 스튜디오를 방문해 약 3시간 분량의 촬영과 인터뷰를 진행해야 했다. 반면 리메모리2는 스튜디오 방문 없이 혹은 사망 후에도 고인을 아바타로 쉽게 구현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리메모리2는 확보한 사진과 음성 데이터를 취합해 음성·영상 합성과 스크립트 딥러닝 학습을 거쳐 최종 완성된다. 스크립트는 고인 소개 문구와 고인에게서 듣고 싶은 이야기 등 300자 내외 분량의 자료를 고인의 유족들에게 전달받아 제작한다.

완성된 영상은 PC와 모바일, 태블릿, 키오스크 등 영상 시청이 가능한 모든 기기에서 실행할 수 있다. 기존 딥브레인AI 쇼룸에서만 만날 수 있던 것과 달리 많은 고객이 편리하게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도 딥브레인AI는 더 많은 고객들이 리메모리2를 경험할 수 있도록 생명보험사, 추모공원, 장례식장, 병원, 관공서 등 다양한 기관들과 전략적 협력을 통해 리메모리2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장세영 딥브레인AI 대표는 "AI 추모서비스 리메모리2를 많은 분들이 쉽게 경험할 수 있도록 국내 상조 업계 1위 프리드라이프의 상조 상품과 연계해 선보일 예정"이라며 "고인이 된 가족과의 재회를 돕는 자사의 AI 기술이 슬픔에 잠긴 유족들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달래는 데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딥브레인AI는 프리드라이프 상조 상품 출시를 맞아 리메모리2 추모 영상을 제작해 제공하는 사연 이벤트를 오는 30일까지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딥브레인AI 리메모리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ho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