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SDI, 호주 니켈-코발트 프로젝트 NiWest에 투자 추진

공유
1

삼성SDI, 호주 니켈-코발트 프로젝트 NiWest에 투자 추진

삼성SDI가 호주 얼라이언스 니켈과 함께 니켈과 코발트를 생산하는 NiWest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삼성SDI가 호주 얼라이언스 니켈과 함께 니켈과 코발트를 생산하는 NiWest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사진=로이터
삼성SDI가 호주 얼라이언스 니켈과 함께 전기차 배터리 원료인 니켈과 코발트를 생산하는 NiWest 프로젝트에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호주 니켈 벨트 지역에 있는 미개발의 고급 니켈-코발트 자원을 개발하는 것으로, 전기차 시장을 위한 배터리 등급 니켈 및 황산코발트 제품을 연간 약 10만 톤 생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얼라이언스 니켈은 9일(현지시간) 호주 증권 거래소(ASX)에 삼성SDI와 구속력 없는 텀 시트를 공개했다. 이 텀 시트에는 삼성SDI가 최종 조건의 협상과 충족에 따라 초기 6년 동안 구속력 있는 인수 계약을 체결할 수 있는 일반적인 조건이 요약되어 있다. 또한 삼성SDI는 얼라이언스가 NiWest 프로젝트를 진행할 프로젝트 회사의 지분을 인수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있게 됐다.
NiWest 프로젝트는 호주 레오노라에서 동쪽으로 약 55km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호주 최대 니켈-코발트 사업장인 글렌코어의 머린 머린 사업장에서 약 30km 이내에 처리 시설을 건설할 예정이다. 얼라이언스 니켈은 최종 타당성 조사를 올해 중반 완료할 목표를 세웠다.

니켈과 코발트는 전기차 배터리 제조에 필수적인 원소다. 특히, 니켈 함량이 높은 배터리는 고온에서도 금속의 안정성을 유지하고 과충전을 막아 주기 때문에 자동차 업체들에게 인기가 높다. 테슬라 같은 회사는 전기자동차 배터리의 에너지 밀도를 높여 더 긴 주행 거리를 확보하기 위해 배터리 팩의 코발트 함량을 줄이고 니켈 함량을 늘렸다.

얼라이언스 니켈의 전무이사이자 최고 경영자인 폴 코페이츠카는 삼성SDI를 NiWest 프로젝트의 새로운 장기 전략적 파트너로 확보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중요 광물 부문이 직면한 어려운 시장 상황을 고려할 때 이번 계약이 더욱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니켈 시장은 최근 인도네시아산 저가 제품의 증가, 수요 부진, 비용 상승 등으로 인해 가격이 폭락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로 인해 골드필드 지역의 여러 니켈 광산에서는 일자리 감소와 경제 활동 위축이 발생하고 있다. 업계는 세금 및 로열티 감면을 요구하고 있다.

NiWest 프로젝트는 환경에 부담을 주는 광산에서 추출되는 니켈과 코발트 대신에 환경 친화적인 기술을 도입하고 있다. 이는 삼성SDI의 환경 친화적인 사업 전략을 반영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전세계적으로 전기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배터리 시장도 함께 성장하고 있다. 삼성SDI는 이번 투자를 통해 이러한 시장 트렌드를 선도하는 데 앞장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삼성SDI가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의 성공을 위해 필요한 전략적인 투자로 평가된다.


홍정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