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TSMC, 日 구마모토 공장 오늘 준공식 개최

공유
0

TSMC, 日 구마모토 공장 오늘 준공식 개최

일본 규슈 TSMC 제1공장. 사진=AFP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일본 규슈 TSMC 제1공장. 사진=AFP연합뉴스
일본열도가 대만의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업 TSMC의 공장 완공소식에 들뜨고 있다. 일본은 TSMC 구마모토 공장을 통해 반도체산업의 부흥을 일으키겠다는 전략이다.

24일 외신에 따르면, TSMC는 이날 오후 일본 내 최초로 건설하는 구마모토 공장의 준공식을 개최한다. 준공식에는 사이토 켄 일본 경제산업대신과 류더인 TSMC 회장을 비롯해 관련 인사들이 모두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뜨거운 일본내 관심을 대변하고 있다.
구마모토현 기쿠요초에 건설된 TSMC의 새로운 공장은 지상 4층, 지하 2층 규모로 부지 면적은 도쿄돔 4개분에 해당하는 크기다. 반도체를 제조하는 클린룸의 면적만 4만5000㎡로 알려져 도쿄돔 면적에 육박한다. TSMC는 이 공장에서 자동차나 가전제품에 사용되는 12나노에서 28나노에 이르는 제품 생산을 올해 연말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이에 그치지 않고 TSMC는 2027년말까지 가동을 목표로 제2공장도 구마모토현내에 건설한다는 전략이다. 이날 개소하는 제1공장과 합치면 설비 투자액만 3조엔 규모가 되고 일본 정부의 보조금은 1조2000억엔에 이를 전망이다.

TSMC의 공장이 일본내 자리를 잡자 관련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들도 잇달아 일본 사업 확장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로이터에 따르면, 지난 2년간 최소 9개의 대만 반도체 업체가 일본에 사무소를 열거나 사업을 확장했다. △반도체 설계회사 이메모리 테크놀로지 △TSMC의 재료 검사 업체 머티리얼스 어낼리시스 테크놀로지(MAT) △반도체 장비 업체 피네스 테크놀로지 등이다. 여기에 파워칩도 일본에 54억달러 규모의 파운드리 공장을 설립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반도체 업체들의 일본 진출은 일본 정부의 막대한 보조금 지원책에 따른 영향이 크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오는 2030년까지 일본 반도체 관련 매출을 현재의 3배 수준인 15조엔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장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ngy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