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현상 효성 부회장, 캄보디아 총리와 만나 사업협력 논의

공유
0

조현상 효성 부회장, 캄보디아 총리와 만나 사업협력 논의

"캄보디아 정부의 관심과 지원 확대 요청"

(왼쪽부터)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과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가 지난 17일 서울에서 만나 향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효성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과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가 지난 17일 서울에서 만나 향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효성그룹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이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와 만나 향후 사업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19일 효성그룹에 따르면 조 부회장은 지난 17일 한국·캄보디아 정상회담을 위해 우리나라를 찾은 훈 마넷 총리를 서울에서 만났다. 조 부회장은 효성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소개하며 중국·베트남에 대한 투자 성공 사례를 설명했다. 또 스판덱스, 폴리에스터 타이어코드 등 효성그룹의 세계 1위 제품에 관해서도 소개했다.
조 부회장은 훈 총리에게 “캄보디아는 우호적인 비즈니스 환경과 발전 잠재력이 있는 나라이다. 효성은 중국, 베트남에서의 성공에 이어 아시아 지역으로 사업 확장을 모색하고 있으며, 캄보디아 정부에서도 관심과 지원 확대를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훈 마넷 총리는 "캄보디아에 대한 관심에 감사드리며 새롭게 출발하는 HS효성에 관심을 갖고 있다"며 "캄보디아로의 진출과 투자에 대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효성은 현재 타이어 보강재와 폴리프로필렌, ATM 등을 수출하며 캄보디아와 비즈니스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향후 자동차, 타이어 회사 등 외국 기업들이 캄보디아 진출을 확대함에 따라 비즈니스 규모는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