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오토테크 디트로이트 2024'서 SDV 솔루션 'LG 알파웨어' 최초 공개...미래 모빌리티 시장 선점 가속화

공유
0

LG전자, '오토테크 디트로이트 2024'서 SDV 솔루션 'LG 알파웨어' 최초 공개...미래 모빌리티 시장 선점 가속화

LG전자는 글로벌 자동차 기술 전시회 '오토테크 디트로이트 2024'에서 SDV(소프트웨어 중심 차량) 솔루션 'LG 알파웨어(LG αWare)'를 선보였다.
LG전자는 글로벌 자동차 기술 전시회 '오토테크 디트로이트 2024'에서 SDV(소프트웨어 중심 차량) 솔루션 'LG 알파웨어(LG αWare)'를 선보였다.
LG전자는 5일(현지 시각)부터 이틀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글로벌 자동차 기술 전시회 '오토테크 디트로이트 2024'에 처음으로 참가해 SDV(소프트웨어 중심 차량) 솔루션 'LG 알파웨어(LG αWare)'를 공개했다.

6일 IT뉴스라인 보도에 따르면, 이 행사에서 발렌틴 자니오트 LG전자 VS소프트웨어솔루션팀 팀장은 'SDV를 향한 여정(BEYOND THE ROAD: NAVIGATING THE SDV TRANSITION)'을 주제로 SDV 전환을 위한 차별화된 솔루션인 LG 알파웨어를 소개해 큰 호응을 얻었다.
그는 자동차가 사람들의 개인 공간의 확장이 되어 업무와 휴식을 위한 원활한 연결성을 제공하고 자동차를 단순한 이동 수단 그 이상으로 변화시키는 새로운 추세를 강조했다. 또한, LG 알파웨어가 LG의 가정용 가전제품이 제공하는 것과 유사한 사용자 경험을 촉진하는 능력을 통해 SDV가 "바퀴 위의 생활 공간"이 될 수 있는 길을 닦고 있다고 말했다.

LG 알파웨어는 차량 내 이용자 경험 혁신을 위해 플레이웨어(PlayWare), 메타웨어(MetaWare), 비전웨어(VisionWare), 베이스웨어(BaseWare), 옵스웨어(OpsWare) 등 5가지 핵심 솔루션을 제공한다.

'플레이웨어'는 고객의 생활 공간을 차량으로 확대하고, 도로 위에서 보내는 시간을 더욱 가치 있게 만드는 차별화된 고화질·고음질 콘텐츠 경험을 선사하는 엔터테인먼트 솔루션이다. LG전자는 최근 출시한 복수의 국산 차량에 LG 채널, 넷플릭스 등을 쾌적하게 즐길 수 있는 차량용 웹OS 콘텐츠 플랫폼(ACP)을 공급하고 있다. LG전자는 콘텐츠별로 최적화된 사운드를 제공하는 AI 오디오 솔루션도 제공한다.

'메타웨어'는 증강현실(AR)·혼합현실(MR) 기술 등을 활용해 운전석 앞 유리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AR-HUD)나 중앙 패널 등 다양한 화면에 운전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솔루션이다.

'비전웨어'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으로 인공지능(AI) 알고리즘과 전자 제어 장치, 카메라 센서 등을 통해 운전자와 승객의 행동을 분석해 사고를 미리 방지하고, 차선 이탈 방지 등 주행을 돕는 솔루션이다.

'베이스웨어'는 기존 차량의 운영체제(OS) 성능을 강화하거나 새로운 플랫폼 구축을 지원하는 소프트웨어 플랫폼이다. 효율적인 차량 플랫폼 개발을 위한 표준화를 지원하고 기능별 안전 기준 준수를 위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또, 무선 업데이트(OTA) 기능을 통해 실시간으로 안정적인 차량 관리를 지원한다.
'옵스웨어'는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세스 전반에서 개발자를 돕는 시스템이다. 전 세계 개발자들이 소프트웨어 설계부터 개발, 배포, 운영까지 실시간으로 협업하는 환경을 제공한다. 또한, 차량의 사이버 보안이 갈수록 중요해지고 관련 규제가 강화되는 가운데 LG전자만의 차별화된 사이버 보안 서비스(Cybersecurity-as-a-Service)를 제공한다.

LG전자는 알파웨어 출시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시장에서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며 시장 선점을 강화할 것으로 주목된다.


홍정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