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40년 K-조선 100대 초격차 기술 확보에 민관 2조원 투자

글로벌이코노믹

산업

공유
0

2040년 K-조선 100대 초격차 기술 확보에 민관 2조원 투자

산업부, ‘K-조선 비전 2040’ 발표…10대 핵심 프로젝트 가동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민간 기업과 함께 2040년까지 2조원 이상을 투자해 조선 분야의 100대 초격차 기술 확보를 위해 10대 핵심 프로젝트를 가동한다.

이를 통해 암모니아·액화수소 추진선 상용화, 자율운항 플랫폼 구축, 조선 공정 자동화 등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부산에 있는 친환경 선박 기자재 업체 파나시아에서 '2차 K-조선 기술 얼라이언스'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K-조선 초격차 비전 2040’을 발표했다.

정부는 먼저 ‘2040년 세계 최고 조선 기술 강국’을 목표로, 조선·해양 엔지니어링 및 기자재 강국으로 도약하고 자동화 기반의 선박 건조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친환경, 디지털, 스마트 등 3대 분야에서 확보해야 할 100대 핵심 기술을 선별하고, 2040년 K-조선의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10대 핵심 프로젝트를 선정했다.

10대 핵심 프로젝트는 암모니아 추진선, 액화수소 운반선,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 중대형 전기 추진선, 선박용 탄소 포집 장치, 자율운항 플랫폼, 액화천연가스(LNG)·액화수소 화물창 국산화, 초경량·고능률 협동 로봇, 무인 자율 제조 공정 기술, 야드 물류 자동화 시스템 등이다.

정부는 민간과 함께 향후 10년간 2조원 이상을 투자해 10대 핵심 프로젝트를 조선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수소 엔진, 풍력 보조 추진, 가상훈련, 무인 안전 운항 시스템 등 100대 핵심 기술의 경우 현재 한국의 기술 수준이 유럽연합(EU), 미국 등 주요 선도국과 비교해 약 1.7년의 격차가 존재하는 것으로 평가하고 기술 격차를 좁히기 위한 핵심 기술 확보에 나선다.

아울러 산업부는 이날 HD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한화오션 등 조선 3사와 '4대 현장 대응형 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 대응 양해각서(MOU)'를 맺고 생산 공정 효율성 개선에 나서기로 했다.

MOU에서 조선 3사는 용접 협동 로봇, 가상현실(VR) 용접 도장 교육 시스템, 인공지능(AI) 챗봇, 조선사-협력사 생산 협업 플랫폼 등 4대 과제를 공동 추진하고 정부는 이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강경성 산업부 1차관은 “민관이 함께 초격차 기술을 확보해 간다면 2040년 조선 산업 세계 1위를 굳건히 지켜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정부도 기업의 투자 애로를 해소하고 선제적으로 규제 완화에 나서는 등 총력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