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여권 제시 없는 출국’ 인천공항 모든 출국장, 탑승구로 확대

공유
0

‘여권 제시 없는 출국’ 인천공항 모든 출국장, 탑승구로 확대

인천공항공사, 안면인식 스마트패스 도입…출국서비스 효율성 개선
정부혁신 우수사례 ‘장관상’ 수상…고객 친화 프로세스

지난 2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3년 정부 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 시상식’ 모습. 윤선희(가운데) 인천국제공항공사 터미널운영처 처장이 ‘장관상’을 수상한 후 서주현(오른쪽) 행정안전부 혁신조직국장, 오철호(왼쪽) 정부혁신위원회 위원장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2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3년 정부 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 시상식’ 모습. 윤선희(가운데) 인천국제공항공사 터미널운영처 처장이 ‘장관상’을 수상한 후 서주현(오른쪽) 행정안전부 혁신조직국장, 오철호(왼쪽) 정부혁신위원회 위원장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여권 없는 출국’ 서비스를 내년 초까지 모든 출국장과 탑승구로 확대한다. 국내 최초 도입한 안면인식 기반 ‘스마트패스 서비스’는 기존 출국 서비스의 효율성과 안정성을 개선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스마트패스 서비스 도입으로 ‘2023년 정부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정부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는 매년 행정기관과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분야별 우수한 정부혁신 사례를 발굴한다.

지난 7월 인천공항은 여객이 출국 시 출국장, 탑승구 등에서 여권, 탑승권을 꺼내지 않고 얼굴인식만으로 통과 가능한 ‘스마트패스 서비스’ 시범운영을 개시했다.

이를 통해 여객이 매번 여권을 꺼내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고, 출국소요시간도 단축시켜 공항 이용객들의 편의를 증진시켰다는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인천공항은 경진대회에 출전한 533개 사례 가운데 1차 전문가 심사와 2차 온라인 국민 심사를 거쳐 ‘서비스 정부’ 분야에서 수상했다.

스마트패스 서비스는 2025년 4월까지 인천공항 모든 출국장, 탑승구로 확대 조성되어 여객편의를 향상시키고 항공보안도 한층 강화될 예정이다

이학재 사장은 “스마트패스는 생체 인식 기술을 도입해 기존 출국 서비스의 효율과 안전성을 개선했다”며 “IT 기술을 적극 활용, 공항 이용 프로세스를 고객 친화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남상인 글로벌이코노믹 선임기자 baunam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