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방배13구역·길음역, 서울시 건축위 심의 통과

공유
0

방배13구역·길음역, 서울시 건축위 심의 통과

방배13구역 지상 22층 2217세대 아파트 조성
길음역세권 29층 574세대 아파트 건설

지난 14일 서울시에서 열린 제10차 건축위원회에서 건축 심의를 통과 한 방배13구역 투시도. 사진=서울시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14일 서울시에서 열린 제10차 건축위원회에서 건축 심의를 통과 한 방배13구역 투시도. 사진=서울시
서울 '방배13구역 단독주택재건축사업'과 '길음역 역세권 주택 및 공공임대주택 사업'이 서울시 건축위 심의를 통과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시가 지난 14일 열린 제10차 건축위원회에서 '방배13구역 단독주택재건축사업' 건축 심의를 통과시켰다.
심의가 톤과됨에 따라 지하철 2호선 방배역 인근 방배13구역에는 30개 동 지하 4층∼지상 22층 규모의 공동주택 2217세대(공공 375세대 포함)가 지어진다.

위원회는 대상지를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하고 매봉재산·우면산 등 주변 자연을 고려해 주동 배치를 계획했다고 설명했다. 단지 높이도 인근 산지와의 스카이라인을 염두에 두고 계획했다.

위원회는 단지 내·외부를 연결하는 공공보행통로를 설치하고 보행로 변에 지역과 공유하는 커뮤니티시설을 배치해 지역 활성화도 도모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길음역 역세권 주택 및 공공임대주택 사업' 건축계획안도 통과됐다.

성북구 돈암동 지하철 4호선 길음역 인근의 대상지에는 지하 7층∼지상 29층 규모로 공동주택 574세대(공공 115·분양 459)와 함께 부대 복리시설과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선다.

계획안에는 대지 중앙과 동측에서 인근 개운산근린공원으로 이어지는 공공보행통로의 폭을 넓히고 상부를 최대한 개방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김장수 서울시 주택공급기획관은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쾌적한 주거와 생활환경을 만들기 위해 건축계획을 꼼꼼히 살피고 안심하고 안전한 주거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성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ava0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