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마진율 75%’ 엔비디아…거세지는 빅테크 AI칩 내재화

공유
0

‘마진율 75%’ 엔비디아…거세지는 빅테크 AI칩 내재화

원가경쟁력, 시장 지배력 판단 요소…기업 가치에도 영향

마진(margin)은 기업 경쟁력을 가장 직관적으로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다. 빅테크들이 AI칩 자체 개발에 열을 올리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엔비디아의 놀라운 성장은 기업 가치에 민감한 빅테크들이 AI반도체 분야에 더 집중해야 하는 이유를 말해준 셈이다.

지난 21일(현지시간) 엔비디아는 회계연도 2024년 3분기(8~9월, 엔비디아 회계결산은 1월말) 매출액이 전년동기대비 206% 증가한 181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무려 1633% 급증한 104억17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생성형AI 붐이 인공지능(AI) 칩 수요를 부추겼고 이는 고스란히 엔비디아의 데이터센터 부문 매출로 이어진 것이다. 데이터센터 매출은 145억1400만 달러로 전체 매출의 80%를 차지한다. 이중 절반 가량이 알파벳,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등 클라우드서비스를 제공하는 빅테크들로부터 발생했다.

엔비디아 손익계산서. 출처: 삼성증권이미지 확대보기
엔비디아 손익계산서. 출처: 삼성증권

매출총이익은 135억8300만 달러로 매출총이익률은 무려 75%다. 지난 1분기 66.8%, 2분기 71.1% 등 그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지난 2010년 30%대 전후에서 무려 2배 이상 뛴 수치로 이 기간 동안 꾸준히 오름세를 보였다.

엔비디아의 매출총이익률은 주요 빅테크들과 비교해도 높은 수준이다. 애플과 아마존이 40%대, 구글 50%대, 마이크로소프트(MS) 60%대를 기록하고 있다. 여기서 주목할 대상은 바로 MS다.

올해 빅테크 기업들은 자체 AI칩 개발을 잇달아 선언했다. 최근에는 MS가 자체 AI칩 ‘마이아 100’을 공개했으며 이 칩을 개발하기 위해 챗GPT 개발사인 오픈AI와 협력했다. MS는 마이아 100을 외부에 판매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자체 AI 기반 소프트웨어 제품과 클라우드 서비스의 성능을 높이는데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빅테크들이 자체 AI칩을 개발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수순이다. 엔비디아가 시장점유율 80%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해 AI 반도체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은 탓이다. 자체 칩을 개발하면 비용절감은 물론 제품이나 서비스 제공을 위한 최적의 출시 타이밍도 통제할 수 있어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게 된다.

당장은 생성형 AI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MS가 자체 AI칩 개발에 따른 비용절감 효과가 가장 클 것으로 분석된다. 또 클라우드 부문에서 아마존웹서비스(AWS)를 앞세워 선두 위치에 있는 아마존을 따라잡을 기회를 마련하게 된다.

매출총이익률은 기업의 경쟁력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지표 중 하나다. 기업의 가치를 결정하는 기준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매출총이익률은 원가통제, 즉 해당 시장에서 지배적 위치 여부를 나타낸다.

향후 높은 수준의 인플레이션이 한 동안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만큼 많은 기업들은 원가절감 등 비용축소를 우선순위에 둘 수밖에 없다. 매출총이익률이 높은 기업이 단연 인플레이션 발생시기에도 여타 경쟁사 대비 상대적으로 자유롭기 때문이다.

현재 시장에서 MS가 생성형 AI를 앞세워 전성기였던 90년대 영광을 되찾을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높은 마진율을 등에 업고 상당히 공격적인 스탠스를 취할 수 있는 것이다. 단연 여타 빅테크들도 이를 좌시하지 않을 전망이다. 경영의 기본중의 기본이자 예측 불가능한 외풍을 견디기 위한 마진 확보는 선택이 아닌 필수이기 때문이다.

임지용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설계 칩이 당장 엔비디아나 AMD를 대체하는 것이 아닌 보완적인 개념”이라면서도 “단기적으로 엔비디아나 AMD에 부정적 영향은 없겠지만 중장기적으로 기존 업계에 긍정적으로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마이아 100’과 함께 공개된 ‘코발트 100’은 AWS 자체 칩인 ‘그래비톤’ 대응 목적이 강하다”라고 분석했다.


이성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sk1106@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