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옥션블루, '미술품 조각투자' 증권신고서 제출

공유
0

서울옥션블루, '미술품 조각투자' 증권신고서 제출

이미지 확대보기
미술품 조각투자앱 '소투'를 운영하는 서울옥션블루가 미술품 투자계약증권의 증권신고서를 금융감독원에 제출했다고 28일 밝혔다. 미술품 조각투자사 중 3번째에 해당한다.

서울옥션블루는 미술품 가격산정과 투자자 보호장치 관련 조항을 면밀히 검토해 금융감독원 권고 사항을 준수한 투자계약증권 발행에 초점을 두었다.
기초자산이 되는 작품은 앤디 워홀(Andy Warhol)의 '달러 사인(Dollar Sign)'이며 조각투자 모집총액은 7억 원 규모이다.

해당 기초자산은 51.0x40.5cm(8호) 사이즈의 작품으로 지난 9월 서울옥션 경매를 통해 6억2623만원에 취득했다. 모집되는 증권은 취득금액과 발행제비용 7377만원을 포함한 7억원 규모로 진행된다.

발행가는 1주당 10만원으로 총 7000주가 발행되며 금감원의 추가적인 정정요청이 없이 심사 완료될 경우 청약기간은 12월 20일부터 12월 26일 예정이다.

서울옥션블루측은 금감원의 권고 사항에 따라 일정규모 이상의 글로벌 블루칩 작가의 주요 작품을 선정,현대미술의 거장이자 대중에게 친숙한 20세기 대표 아티스트인 앤디 워홀의 대표작 달러 사인을 첫 번째 조각투자 작품으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공모를 추진하는 투자계약증권의 기초자산의 경우,관계사인 서울옥션이 보유한 재고자산을 판매한 것이 아닌 공식적인 경매 절차를 통해 기초자산을 매입한 것으로 서울옥션이 최종 거래가격이나 조건을 결정할 수 없도록 하여 관계사와의 이해상충 위험을 최소화했다.

서울옥션블루는 증권신고서 제출에 앞서 투자자 보호장치 마련에도 중점을 뒀다.

사업자의 도산절연을 위해 청약증거금을 자사와 분리된 KB증권 내 계좌를 통해 관리하게 했다. 또한 투자자에 대한 이중 보호를 위해 투자자보호기금을 조성, 신한투자증권과의 신탁 계약을 통해 관리한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