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크라켄, IPO 전 마지막 자금조달 검토…투자자들 문의 잇따라

공유
0

크라켄, IPO 전 마지막 자금조달 검토…투자자들 문의 잇따라

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Kraken).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Kraken). 사진=로이터

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이 자금 조달을 검토하고 있으며, 상장을 목표로 하는 회사로서는 기업공개(IPO) 전 마지막 자금 조달이 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6일(현지시각) 블룸버그가 사정에 정통한 복수의 관계자의 말을 인용한 바에 따르면, 크라켄의 IPO에 잠재적 투자자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이로 인해 크라켄은 1억 달러(약 156억 원) 이상의 자금 조달을 목표로 할 예정이며, 크라켄은 이른바 '프리 IPO 라운드'를 통해 자금을 조달할 가능성이 크다고 두 명의 관계자가 전했다.

그 중 한 명에 따르면, 자금 조달은 연말까지 완료될 수 있다고 한다.

크라켄은 발표문에서 자금 조달이나 IPO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을 피하면서 "크라켄은 항상 크라켄의 사명인 암호화폐의 글로벌 보급을 가속화하기 위한 전략적 길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목표를 위한 투자에 계속 전적으로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사회에 참여하고 내년 IPO를 성공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협력할 '큰손' 기업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협의는 공식적으로 문서화된 형태가 아니라 조건과 평가액을 둘러싼 구두로만 이뤄졌다고 관계자 중 한 명은 밝혔다.

크라켄은 몇 년 전부터 상장을 추진했지만, 가상화폐 가격 하락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의 대립으로 인해 실행이 미뤄지고 있다.

그러나 최근 몇 달간 미국 규제 당국과 정치인들은 암호화폐에 대해 보다 우호적인 시각을 보이고 있어 기존과 다른 결말이 날 수 있는 가능성이 검토되고 있다.

한편, 암호화폐의 가격 상승으로 크라켄은 올해 10억~20억 달러의 수입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이용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scrait@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