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Military]미 해군이 괌에 2대 배치한 '트라이튼' 드론은?

공유
0


[G-Military]미 해군이 괌에 2대 배치한 '트라이튼' 드론은?

장시간 체공 고고도 정찰기 '글로벌 호크'의 해상형...17km 상공서 해상 표적 정보 수집

미국 해군이 최첨단 무인기를 태평양에 배치했다.미군이 보유한 최첨단 고고도 장기체공 무인 정찰기 '글로벌 호크'의 해양형이다.

center
미국 해군이 괌에 2대를 배치한 고고도 장시간 체공 해상 정찰 드론 '트리톤' 측면 모습. 사진=노드롭그루먼

미국 해군은 서태평양에서 함정의 움직임에 대한 감시와 정찰을 강화하기 위해 무인정찰기 MQ-4C 트라이튼(Triton) 2대를 괌에 배치했다고 26일(현지시각) 밝혔다. 이는 미국 해군의 서태평양 지역에서 정찰과 감시능력을 높인다는 의미가 있다 앞으로 트리톤은 미국 7함대 소속 72 태스크포스 사령부(CTF) 휘하에서 작전한다.
트라이튼은 미 공군이 보유한 고고도 장시간 체공 '글로벌 호크'의 개량형 무기로 지난 2016년 괌에 처음으로 배치돼 작전을 시작했고 2018년 괌에 배치할 계획이었지만 훈련 중 문제가 발생해 배치가 중단된 무인기다. 트라이튼은 길이 14.5m, 동체 포함 날개 너비 39.9m, 높이 4.6m로 꽤 크다. 연료와 무기를 탑재하지 않은 순수 자체 중량이 6.8t, 연료와 무기를 가득 실은 총 중량은 14.6t이다. 전투기인 F-16과 비슷한 덩치를 자랑한다. 롤스로이스제 터보팬 엔진의 강력한 힘 덕분에 최고속도가 시속 570km에 이른다. 상승한도는 5만6000피트(17km)다.

트라이튼은 새로운 감지 기능이 추가돼 더 넓은 범위에서 실시간 정보 제공과 감시, 정찰 능력을 제공해 광활한 해상의 감시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번 뜨면 24시간 이상 비행하며 항속거리는 8200마일( 1만5000km)이상이다. 첫 비행은 2013년 5월이었으나 도입은 5년이 지난 2018년 5월이다.

트라이튼 배치는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과 인공섬 내 군사 시설 증강, 지난달 두 번째 항공모함 취역 등에 대응해 미국이 강화하고 있는 경계태세의 일부로 보인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