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상선, 지난해 매출 5조5131억 원 달성... 영업손실도 크게 줄어

공유
0


현대상선, 지난해 매출 5조5131억 원 달성... 영업손실도 크게 줄어

center
현대상선의 2만4000TEU 급 컨테이너선이 정박하고 있다. 사진=현대상선
현대상선이 2019년 잠정실적을 13일 공시했다.

2019년 연간 매출액은 5조5131억 원으로 2018년 5조2221억 원에서 5.6% 증가했으며 영업손실은 3040억 원으로 2018년 5587억 원 대비 45.6% 대폭 개선됐다.

2019년 4분기는 미·중 무역분쟁 영향이 지속되며 글로벌 물동량 약세를 보여 2018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감소했으나 비수익 노선합리화와 신조 초대형 유조선(VLCC) 활용 최적화로 영업손실을 줄였다.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1조3525억 원으로 2018년 동기대비 930억 원 소폭 감소했으나 영업손실은 389억 원으로 2018년 동기(657억 원) 대비 41% 감소했다.

현대상선은 오는 4월부터 2만4000TEU 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투입에 대비해 안정적인 추가 화물 확보 노력을 지속할 것이며 고객 중심의 차별화된 해운 서비스 제공, 정보기술(IT) 시스템 개선 등 경영혁신을 통한 내부역량 강화와 영업 체질개선 등으로 수익성 개선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 4월부터 시작되는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 체제전환을 위한 영업, 행정 실무 마무리, 향후 공동운항 등 비용구조 개선과 항로 다변화를 통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2020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산과 글로벌 경기하강 우려, 중동 이슈,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전망이 좋지 않으나 현대상선은 그동안 지속해 온 우량 화주 확보, 운영효율 증대, 비용절감 방안을 더욱 정교화해 글로벌 선사 수준의 사업 경쟁력을 갖춰 나가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