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지역 중소기업 '주52시간 근무' 조기안착 지원

공유
0


서울지역 중소기업 '주52시간 근무' 조기안착 지원

중기중앙회 서울본부, 서울중기청, 서울고용노동청 업무협약 체결...협의체 본격 가동

center
지난 12일 서울고용노동청에서 열린 서울지역 중소기업 노동시간 단축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김영신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양갑수 중소기업중앙회 서울지역본부장, 시민석 서울고용노동청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 서울지역본부는 주 52시간 근로제의 조기 안착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 서울지방고용노동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12일 서울고용노동청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세 기관은 협약을 계기로 중소기업 노동시간단축 업무협의체를 본격 가동하기로 했다.

협의체는 올해부터 주52시간 근로제가 적용되는 근로자 수 50~299인의 기업 가운데 생산에 차질을 겪고 있거나 추가 고용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현장을 찾아 애로 해소를 지원한다.

중기중앙회 서울지역본부와 서울중기청이 주52시간 근무제 준비 취약기업을 발굴하고, 서울고용노동청이 '노동시간 단축 현장지원단'과 연계해 1:1 전문가 무료상담 등을 진행한다.

정부가 1년이라는 계도기간을 부여해 중소기업 생산현장에서 급격한 혼란은 피할 수 있게 됐지만 많은 중소기업들이 주52시간제 준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3개 기관은 매월 합동 정례회의를 열 계획이다.

양갑수 중소기업중앙회 서울지역본부장은 "우리 중소기업들이 주 52시간제 도입 초기에 많은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우려된다"면서 "협의체가 중소기업들의 애로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해 우리 경제가 활력을 회복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신 서울중기청장은 "주52시간 근무제가 정착되면 장시간근무 관행이 개선되고 일자리가 창출돼 중소기업에 직접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협의체 각 기관의 협업으로 주52시간제가 조기안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민석 서울고용노동청장은 "준비 부족 등으로 주52시간제 도입에 고충이 있는 기업에 도움이 되도록 3개 기관이 협심할 것"이라며 " 이번 협의체 운영으로 기기업의 관행을 개선해 장시간근로 개선과 노동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기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