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제수장들 "소비활동 해달라…금리 인하는 신중"

공유
0


경제수장들 "소비활동 해달라…금리 인하는 신중"

center
경제·금융 수장은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실물경제에 대한 파급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서울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 19 사태에 따른 경제 분야의 부정적 파급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실물경제로의 파급 영향은 불가피한 만큼 정부와 민간이 힘을 합쳐 이를 극복해 나가는 게 지금부터의 핵심 과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실제 파급 영향 외에 지나친 공포심과 불안감으로 경제·소비심리 위축이 큰 편"이라며 "국민들도 이제 정상적인 경제·소비활동을 해달라고 요청한다"고 호소했다.

홍 부총리는 "경제가 지난 4분기와 연말을 지나면서 생산, 소비, 투자, 고용, 경제심리 등 경기개선 흐름·신호가 나타나고 있던 상황에서 코로나 19 사태가 발생해 매우 안타깝다"며 "금융시장 안정 등 리스크 요인 관리와 함께 올해 경기반등 모멘텀이 지켜질 수 있도록 종합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했다.

기업 지원과 관련해서는 "조금이라도 어려움을 덜기 위한 긴급 지원책을 마련해 나가겠다"며 "이미 세정·통관지원방안, 금융지원 방안, 자도차 부품 수급 안정화지원 방안,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방안 등을 마련했고 항공해운과 관광, 수출지원 등 업종별로 분야별로 지원 대책을 신속하게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코로나 19와 중국경제와의 높은 연관성과 경제주체의 심리 위축을 감안할 때 우리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어느 정도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이번 사태의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모두의 노력이 필요한 시기"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올해 성장률 목표치 달성 여부와 관련, "코로나 19 사태가 경제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지 변수가 있기 때문에 지금 단계에서 정부가 연말에 설정했던 목표치를 조정한다고 말할 적정한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이 총재는 "코로나 사태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어느 정도 확산될지, 지속 기간이 얼마나 될지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추가 금리 인하는 부작용도 고려해 신중하게 판단내릴 것"이라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