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환율 오를 때 팔자"…3월 외화예금 11억달러 '뚝'

글로벌이코노믹

금융

공유
0

"환율 오를 때 팔자"…3월 외화예금 11억달러 '뚝'

외국환은행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 950억1000만달러…3개월째 감소

23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외화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외화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달러 환율이 급등으로 개인을 중심으로한 차익실현 수요가 늘면서 거주자외화예금이 11억달러 넘게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3월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950억1000만달러로 한 달 전 보다 11억2000만달러 줄었다. 1월(-57억8000만달러)과 2월(-19억7000만달러)에 이어 석 달 연속 감소세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통화별로는 달러화 예금이 775억9000만달러로 전월 대비 2억8000만 달러 줄었다. 기업예금은 소폭 증가했지만, 개인예금을 중심으로 환율 상승에 따른 차익실현 수요가 늘면서 전반적인 감소세를 견인했다. 원·달러 환율은 2월 말 1331.5원에서 지난달 말 1347.2원로 올라섰다.
유로화와 엔화 예금은 같은 기간 각각 7억달러, 4000만달러 줄었다. 이들 통화 예금 감소는 일부 기업의 수입결제대금 지출 등에 기인한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