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ASML 지분 매각 3조원대 현금화

공유
0

삼성전자, ASML 지분 매각 3조원대 현금화

초격차 기술 확보 위한 미래 투자 재원 확보
BYD. 에스에프에이 주식도 매각…1800억원 가치
해외법인 이익 잉여금 22조원도 시설 투자한 듯

삼성전자가 네덜란드 반도체 장비업체 에이에스엠엘(ASML) 지분 일부를 매각했다 .삼성전자 서초 사옥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가 네덜란드 반도체 장비업체 에이에스엠엘(ASML) 지분 일부를 매각했다 .삼성전자 서초 사옥 모습. 사진=연합뉴스
최악의 실적을 낸 삼성전자가 초격차 기술 확보를 위한 미래 투자를 위해 다각도로 재원 확보에 나서고 있다. 삼성전자는 과거에도 반도체가 불황일수록 과감한 투자를 지속하는 ‘초격차’ 전략을 구사해 왔다

삼성전자가 네덜란드 반도체 장비업체 에이에스엠엘(ASML) 지분 일부를 매각해 3조원 규모 의 재원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도체 업황의 상승 국면에 대비한 투자 재원을 확보하려는 조치로 보인다.

15일 삼성전자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보유한 ASML 주식은 1분기 말 기준 629만7787주(지분율 1.6%)에서 2분기 말 기준 275만72주(지분율 0.7%)로 감소했다. 지분 가치는 5조5971억원에서 2조610억원으로 줄었지만. 3조원 규모의 자금을 확보했다.

2012년 삼성전자는 차세대 노광기 개발 협력을 위해 ASML 지분 3.0%를 7000억원 정도에 매입했다. 이후 2016년 투자비 회수 차원에서 ASML 보유 지분 절반을 매각, 6000억원 가량현금화 했다.

또, 중국 전기차업체 비야디(BYD) 주식 238만주(지분율 0.1%), 국내 장비회사 에스에프에이의 주식 154만4000주(지분율 4.4%)도 매각했다. 이는 지분 가치가 각각 1152억원, 676억원 정도다. 지난 2월에는 자회사인 삼성디스플레이로부터 20조원을 단기 차입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에 반도체 부문에서만 8조9400억원의 적자를 냈지만, 역대 최대 수준인 총 25조3000억원(반도체 23조2000억원, 디스플레이 9000억원)의 시설 투자를 추진했다.

연구개발(R&D)에도 14조원 정도를 투자했다. 2분기 R&D 투자는 7조2000억원으로 2분기 영업이익(6685억원)의 10배가 넘는다.

한편, 삼성전자의 상반기 배당금 수입은 22조1601억원으로, 작년 상반기(1378억원)와 비교해 160배로 늘었다. 이는 해외법인의 이익 잉여금이 배당금 형태로 들어온 것으로, 이 역시 대부분 설비 투자에 쓰였을 것으로 보인다.


남상인 글로벌이코노믹 선임기자 baunam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