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동아에스티, CPHI 2023서 글로벌 비즈니스 확대 총력

공유
0

동아에스티, CPHI 2023서 글로벌 비즈니스 확대 총력

R&D 및 생산 역량, 자체 개발 신약 등 홍보

CPHI 월드와이드 2023에 참가한 동아에스티 부스 전경. 사진=동아에스티
CPHI 월드와이드 2023에 참가한 동아에스티 부스 전경. 사진=동아에스티
동아에스티는 'CPHI 월드와이드 2023(이하 CPHI 2023)'에서 글로벌 비즈니스 확대를 위한 총력을 기울였다고 27일 밝혔다.

CPHI는 매년 유럽 주요 국가에서 개최되며 완제의약품, 원료의약품, 의약품위탁생산(CMO), 임상시험수탁(CRO) 등 제약∙바이오 전 분야의 기업들이 참석하는 세계 최대 규모 박람회다. 지난해 170여 개국, 2500개 이상의 기업이 참가한 가운데 4만명 이상이 박람회장을 방문했다. 올해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현지 시각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진행됐다.
동아에스티는 온라인으로 진행된 지난 2020년, 2021년 행사를 제외하고 2011년부터 매년 참가했다. 2013년부터 에스티팜과 공동 부스를 마련해 참가했으며 올해에도 참가해 △동아에스티 R&D 및 생산 역량 △당뇨병치료제 슈가논 △발기부전치료제 자이데나 △성장호르몬제 그로트로핀 등 자체 개발 신약과 개량신약 등의 제품을 홍보했다. 53개 국가 150여개 업체 제약∙바이오 관계자들과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하며, 기술수출 및 도입, 공동연구, 판권 수출 및 현지 생산 등 다양한 협업 기회를 모색했다.

이번 CPHI에는 박재홍 동아에스티 R&D 총괄 사장이 직접 참여해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했으며 정재훈 동아쏘시오홀딩스 사장, 김경진 에스티팜 사장, 최경은 에스티젠바이오 사장 등도 참여해 동아에스티 및 동아쏘시오그룹 경쟁력 홍보에 힘을 보탰다.

특히 24일 동아에스티는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DMB-3115 글로벌 판매를 담당하는 어코드 헬스케어가 개최하는 '어코드 독점 파트너 이벤트’에 참석해 어코드 헬스케어 글로벌 파트너사와 DMB-3115의 미국 및 유럽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 판매를 위한 파트너십을 공고히 다졌다.

앞서 동아에스티는 지난 2021년 7월 다국적 제약사 인타스와 DMB-3115의 글로벌 라이센스 아웃계약을 체결했다. 인타스는 미국의 어코드 바이오파마와 유럽, 영국 및 캐나다의 어코드 헬스케어를 포함한 전 세계 계열사를 통해 DMB-3115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지난 6월에 유럽의약품청에 품목허가를 신청해 7월 품목허가 신청을 완료했으며, 올해 하반기 미국 품목허가 신청을 준비 중이다.

동아에스티는 24일 튀르키예 베르코 파마 및 오폼드 파마와 당뇨병치료제 '슈가논' 협력의향서(LOI)를 체결했으며, 올해 판권 및 수출 계약도 체결할 예정이다. 25일 요르단 나이루크 파마 및 계열사 미스크 파마슈티컬과 슈가논, 자이데나 판권 및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튀르키예와 요르단을 필두로 각각 유럽과 중동 권역으로 동아에스티 글로벌 사업을 확장하고 글로벌 의약품 시장 진출에 한발 더 나아가는 발판을 마련했다.

박재홍 동아에스티 R&D 총괄 사장은 "다수의 글로벌 제약∙바이오 관계자들이 동아에스티 부스를 방문해 동아에스티 R&D 및 생산 역량에 주목하고 관심을 가졌고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글로벌 시장 진출 판매를 위한 파트너십을 다지는 등 자체 개발 신약 수출 계약 성과도 창출할 수 있었다"며 "이번 CPHI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동아에스티의 경쟁력을 알리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서 이어가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