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올 2월 전세대란 불가피

공유
0


올 2월 전세대란 불가피

[글로벌이코노믹=조상은기자]올해 봄 이사철, 신학기 개학, 재건축 이주 수요에 전세계약 기간 만료 등으로 올해 2월 전세난 가중이 우려되고 있다.

29일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올해 서울 전세 재계약 물량은 11만1437건으로 추산됐으며 이 중 올 상반기에 5만9919건이 몰렸다.

무엇보다 전세 재계약 물량은 2~3월에 집중됐다.

서울 월별 전세 재계약 물량은 1월 1만1260건, 2월 1만1253건, 3월 1만952건, 4월 8955건, 5월 8396건, 6월 9103건 등이다.

1986년부터 지난해까지 27년간 국민은행이 조사한 월별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을 분석한 결과 전셋값은 1년 중 2월 2.1%로 가장 많이 올랐다.
3월 1.7%, 9월 1.5%, 1월 0.8%, 8월 0.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서울 전셋값 2월 상승폭은 2.6%로 더 높았고 9월 2%, 3월 1.7%, 1월 1.2%, 8월 1% 등으로 조사됐다.

전세 거래가 많이 이뤄지는 시기도 2월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준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월별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량(계약일 기준)은 2월 1만1908건으로 가장 많았고 3월에 1만771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매년 2월 재계약 수요, 개학, 결혼을 앞두고 전셋집을 찾는 수요가 많았기 때문이다.

리얼투데이 양지영 팀장은 “2월에 개학을 앞두고 좋은 학군 주변으로 이사하려는 수요와 4~5월 결혼을 앞둔 예비 신혼부부가 결혼 전에 전셋집 찾기에 나서 전세 거래량도 가장 많고 전셋값도 가장 많이 오른다”면서 “재건축 이주 여파까지 겹쳐 2월 중 전세대란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