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건설, 저염식 식단으로 직원 건강 챙긴다

공유
0


포스코건설, 저염식 식단으로 직원 건강 챙긴다

center
[글로벌이코노믹=조상은기자]“조금 싱거워서 맛은 덜할지 몰라도 건강에는 더 좋으니까 보약이라 생각하고 맛있게 먹고 있습니다”

포스코건설 구내식당에 저염식(低鹽食) 식단을 찾는 직원들로 붐비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포항 본사 및 인천 송도사옥 구내식당에서 저염식 식단을 제공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염도가 높은 일반김치보단 백김치나 겉절이를 식단에 포함시키고 나트륨 섭취 비율이 가장 높은 국이나 찌개 등 국물음식의 염도를 기존 0.6%에서 0.4%로 낮췄다고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설명했다.
저염식의 효과는 고혈압・뇌졸증 등 심-뇌혈관 질환 및 당뇨 등의 성인병을 예방하고 원활한 신진대사를 도와 비만에도 좋다고 알려져 있다.

현재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권장하는 1일 나트륨 섭취 권장량은 2000mg(소금 5g)이며 지난해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한국인 평균 섭취량은 4,791mg이다.

포스코건설은 구내식당에서 아침ㆍ점심ㆍ저녁 세끼를 모두 먹었을 경우 4000mg의 나트륨이 포함 돼 있던 기존 식단을 현재 3000mg까지 낮췄고 향후 세계보건기구 권장수준인 2000mg까지 단계적으로 줄여나갈 예정이다.

행정지원그룹 이상천 과장은 “기존 식단보다 염도를 낮춰서 ‘맛이 없다’라는 의견이 있을까 봐 걱정했다”면서도 “최근 저염식에 대한 직원들의 의식이 높아져 더욱 줄여달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금연운동・계단걷기・비만관리 프로그램 등 직원들의 건강관리를 위해 식단뿐만 아니라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복지향상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