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건설, ‘전략물자 수출관리 업무협약’ 체결

공유
0


포스코건설, ‘전략물자 수출관리 업무협약’ 체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조상은기자]포스코건설이 지난달 31일 지식경제부 산하의 전략물자관리원과 민간기업 최초로 '전략물자 수출관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포스코건설 송도사옥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전략물자관리원 조관식 수출관리본부장과 포스코건설 이동만 경영지원본부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전략물자란 일반산업용이지만 무기류 개발, 제조에도 이용할 수 있는 물품과 기술, 소프트웨어 등을 의미한다.

일례로 에너지플랜트에 쓰이는 발전터빈은 원전 개발에도 사용될 수 있기에 이를 허가 없이 수출했다면 불법무기류 수출로 제재를 받을 수 있다.
그만큼 전략물자는 수출입시 상당한 주의가 요구된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협약으로 향후 2년간 브라질, 인도네시아, 칠레 등에 수출되는 제철·에너지플랜트의 설비와 자재 등 2만여 품목에 대해 전략물자 여부를 사전에 확인 받게 됐다.

또한 전략물자 품목 수출 시 해당기관과의 긴밀한 업무협력을 기대할 수 있어 안정적인 수출관리체제를 구축한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전략물자관리원 역시 포스코건설과의 협약체결로 전략물자 관리제도에 대해 기업들의 보다 많은 관심을 촉구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고 평하고 있다.

한편 일관제철소의 모든 공정에 대해 EPC 턴키 프로젝트로 수행할 수 있는 세계 유일의 건설사인 포스코건설은 효율적인 전략물자 관리를 통해 플랜트 분야의 국제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하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