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임성한, 막장 대본에 MBC 중징계 "다시는 임성한과 일 안해" 얼마나 막장이길래 '눈에서 레이저빔이?'

공유
0


임성한, 막장 대본에 MBC 중징계 "다시는 임성한과 일 안해" 얼마나 막장이길래 '눈에서 레이저빔이?'

center
임성한
MBC가 임성한 작가와 다시는 계약하지 않겠다고 밝혀 눈길을 모으고 있다.

지난 22일 장근수 MBC 드라마본부장은 방심위 방송심의소위원회에서 “드라마 작가들은 현재작이 끝날 때 차기작 계약을 하는데 (임성한 작가와) 현재 계약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장 본부장은 “약속된 주제대로 진행되지 않아 당혹스럽다”며 “2년 전 임성한 작가와 더는 작업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해 염치가 없지만 정말 다시는 임성한 작가와 작품을 하지 않겠다”고 단언했다.

한편 임성한 작가가 쓴 '압구정백야' 내용은 남편이 죽었지만 시댁에 들어간 주인공 백야가 친어머니이자 시어머니인 은하와 폭언을 주고받고 복수를 다짐하는 등 비윤리적이거나 폭력적인 장면이 나온다.

또 지난 2005년 방송된 SBS 드라마 '하늘이시여'에서는 배우 이숙이 코미디 프로그램을 시청하며 웃다가 죽음을 맞는 장면이 연출됐고, 2011년 방송된 SBS 드라마 '신기생뎐'에서 아수라(임혁 분)가 귀신에 빙의되어 눈에서 파란 레이저를 내뿜고, 투시 능력을 선보이며 상대방의 맹장염과 간염을 알아내기도 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임성한, 대박이네..눈에서 레이저라니" "임성한, 저런 시도도 나쁘지 않지 않나?" "임성한, 귀신에 빙의라니" "임성한, 정말 막장드라마의 대가인 듯"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홍가희 기자 hkh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