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라디오스타' 박나래, 유재석에 무한 감동 사연 공개…"내 이상형은 박보검"

공유
0


'라디오스타' 박나래, 유재석에 무한 감동 사연 공개…"내 이상형은 박보검"

center
10일 방송된 MBC 예능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서 박나래가 "자신의 촬영이 끝났는데도 집에 가지 않고 끝까지 남아서 출연자 한사람 한사람에게 모두 인사해 준 유재석에게 고마웠다"며 감동 받았던 사연을 공개했다./사진=MBC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박나래가 유재석에게 감동 받은 사연이 공개됐다.

10일 밤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사랑과 전쟁 2편'에서 박나래, 장도연, 양세찬 ,양세형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MC 규현은 박나래에게 "2015년에 진짜 고마운 사람이 두 사람 있었는데 유재석과 김구라를 꼽았다"고 질문하자 박나래는 "작년 무한도전 촬영 당시 1인자는 진짜 다르다는 위엄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박나래는 당시 '무한도전 바보 어벤저스'에 출연했을 때 한 사람당 짧으면 30분, 길면 1시간 분량으로 밤 12시부터 '속마음 인터뷰'가 진행됐다며 자신은 막내라서 가장 마지막으로 촬영을 하러갔다는데 유재석이 끝까지 남아 있었다고 전했다. 박나래는 유재석이 촬영이 남은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출연자 한 사람씩 인사하고 보내려고 남았다는 것.

촬영을 마친 박나래에게 유재석은 "나래야, 지금 너가 잘 되고 있는데, 술 마시면 사고도 날 수 있고 방송에 지장을 줄 수도 있으니까 술 끊었으면 좋겠다"고 진심어린 조언을 해 주었다고 한다. 이에 박나래가 "다음에 술 한 잔 하자"고 청하자 유재석은 "술 먹지 말고 밥 먹자"고 해 너무 고마웠다고 전했다.
이에 김국진이 박나래에게 "그래서 술 끊었느냐"고 묻자 김구라가 "아니 계속 술 먹지"라고 돌직구를 날려 폭소를 터트렸다.

한편 김구라는 이날 유재석 흠집 내기에 나서서 "박나래를 기다린 것이 아니라 방송 끝나면 집에 안들어 간다"며 항상 2시간을 수다를 떨고 간다고 폭로했다. 김구라는 자신이 가장 먼저 집에 들어간다며 "유재석이 남아 있어서 작가들도 퇴근을 못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규현과 윤종신은 두 사람이 동시에 "똑 같은 얘길 몇 번이나 들은 것"이라고 밝혀 김구라는 게스트들에게 '개그 아나바다(아껴쓰고, 나눠쓰고, 바꿔쓰고, 다시쓰고) 하지 말라'는 거친 항의를 받았다.

center
박나래는 10일 MBC '라디오스타'에서 4년 전 이국주와 새코너를 준비하며 크게 다툰 적이 있다며 "네가 헐크해. 내가 퓨리국장 할게"라며 화해 메시지를 전했다./사진=MBC 방송 캡처
한편 박나래는 이날 이상형으로 "'첫눈 같은 남자'에서 '아무도 찾지 않는 산 속의 약수터 같은 남자'로 체인지했다"며 박보검을 꼽아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 박나래는 "내가 누구를 꼽아도 까이는 상황"이라며 이왕이면 박보검이라고 밝혔다.

또한 박나래는 4년전 영화 '어벤져스'가 크게 인기를 끌 때 개그우먼 이국주와 새 코너를 준비하다 크게 싸운 적이 있다며 "내가 퓨리 국장 할 테니 너가 헐크해. 네 몸에 초록칠만 하자. 내가 대머리할 게. 미안하다"고 특별한 화해 메시지를 전했다.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는 김구라, 윤종신, 김국진, 규현의 진행으로 수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