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딸 금사월' 48화 예고, "주오월(송하윤), 마침내 친오빠 주세훈(도상우) 앞에 모습 드러내"

공유
6


'내딸 금사월' 48화 예고, "주오월(송하윤), 마침내 친오빠 주세훈(도상우) 앞에 모습 드러내"

center
20일 방송되는 MBC주말극 '내딸 금사월' 48화에서 오월(송하윤)이 마침내 친오빠 주세훈(도상우) 앞에 모습을 드러낸다./사진=MBC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MBC주말 드라마 '내딸 금사월'48화 '난 죄없어! 아니라고' 예고 영상이 공개됐다.

강찬빈(윤현민 분)과 둘이서 결혼식을 올린 금사월(백진희 분)의 신혼 방에 들이닥친 신득예(전인화 분)는 "니가 왜"라고 소리치며 사월을 잡아 흔들면서 오열한다.

오혜상(박세영 분)은 또다시 눈앞에 나타난 오월(송하윤 분)을 보며 "난 죄 없어. 아니라고"라며 소리친다.
혜상의 남편 주세훈은 "당신을 반드시 법의 삼판을 받게 하겠어. 너의 죄를 낱낱이 밝히겠어"라고 경고한다.

사월은 찬빈을 바라보며 "우리가 잘 해야 이 무서운 굴레에서 빠져 나올 수 있어"라고 당부한다.

찬빈은 보금그룹 이사회를 소집하고 득예가 "이게 무슨 짓이야"라고 호통치자 찬빈은 "회사에 막대한 손실을 끼친 신득예 회장을 해임하고 금사월씨를 보금그룹의 새로운 대표이사로 추천합니다"라는 제안을 한다.

한편, 경찰에 체포된 혜상이 끝까지 죄를 시인하지 않고 부인하자 오월이는 마침내 친오빠 주세훈 검사 앞에 모습을 드러낸다.

인간 삶의 보금자리인 집에 대한 드라마로, 주인공 금사월이 복수와 증오로 완전히 해체된 가정 위에 새롭게 꿈의 집을 짓는 이야기를 담고 있는 MBC주말극 '내딸 금사월'(연출 백호민·이재진, 극본 김순옥) 은 토·일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51부 작으로 4화를 남겨 두고 있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