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업체 지난해 1000원어치 팔아 87원 남겨…영업이익률 1위 인바디 29.0%, 삼성메디슨 적자

기사입력 : 2016-03-29 15:3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자료 : 팜스코어
[글로벌이코노믹 김대성 기자]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업체 평균 영업이익률은 전년 대비 1.2%p 증가한 8.7%로 나타났다. 이는 1000원어치를 팔아 87원을 남긴 셈이다.

팜스코어는 지난해 12월말 결산 30개 국내 의료기기업체(비상장 포함)의 감사보고서를 토대로 영업이익률(연결기준)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전체 의료기기업체의 매출액은 9.8% 증가한 2조3165억원, 영업이익은 27.5% 늘어난 2015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을 매출액으로 나눈 평균 영업이익률은 1.2%포인트 증가한 8.7%로 분석됐다.

영업이익률 1위는 체성분 분석기 제조업체인 인바디였다. 이 회사는 해외매출 증가에 힘입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다. 영업이익률은 전년 대비 8.4%p 늘어난 29.0%에 달했다.

이어 치과용 임플란트 제조업체 디오(28.3%), 콘택트렌즈 제조업체 인터로조(27.4%), 의료용 영상장비 제조업체 뷰웍스(19.7%), 바이오센서 전문기업 아이센스(19.0%) 순이었다.

반면 인포피아, 삼성메디슨, 인트로메딕, 나노엔텍, 솔고바이오, 큐렉소 등 6개사는 영업이익이 적자로 나타났다.

디오는 매출액 상위 10위권 업체로 영업이익률 28.3%를 기록했다. 이 회사는 주력사업인 디지털 임플란트의 매출증가와 사내 경영합리화를 통한 판매관리비 감소로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무려 278.0% 증가했다.

이어 뷰웍스(19.7%), 아이센스(19.0%), 바텍(18.9%), 휴비츠(14.5%), 오스템임플란트(13.1%), 로보스타(7.3%), 피제이전자(6.7%), 신흥(5.2%) 등의 순으로 영업이익률이 높았다.

삼성메디슨은 매출 상위사 가운데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했다. 이 회사의 적자 원인으로는 연구개발비가 꼽힌다. 지난해 연구개발비는 매출의 18.9% 수준인 506억원에 달했다.
김대성 기자 kimds@ 김대성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