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부채 문제, 세계 경제에 위협” BIS 경고

공유
0


"중국 부채 문제, 세계 경제에 위협” BIS 경고

center
중국의 부채 문제가 세계 경제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제결제은행(BIS)은 중국 부채의 위험도를 나타내는 신용지표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면서 이같이 경고했다. / 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중국의 부채 문제가 세계 경제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제결제은행(BIS)은 중국 부채의 위험도를 나타내는 신용지표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면서 이같이 경고했다.

20일(현지시간) BIS 발표에 따르면 중국의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 대비 기업·가계부채 비율과 이 비율의 장기추세 간 격차를 나타내는 지표인 신용갭은 30.1%를 기록, 1995년 자료집계 이후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BIS는 이 지표가 금융위기를 선제로 경고하는 유용한 지표라고 설명했다. BIS는 이 수차가 10% 이상일 때 위험수위로 보고 있는데 중국의 경우는 이의 3배에 달한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에 대해 “BIS가 중국의 부채 폭증이 금융위기로 향해 가고 있다고 경고했다”면서 “중국의 빚더미 자체의 규모보다는 부채증가 속도가 가장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FT에 따르면 지난 2008년 148%이던 중국의 GDP 대비 총부채 비율은 지난 1분기 255%까지 늘었다.

FT는 "역사적으로 봤을 때 이같이 부채가 폭증한 국가는 사실상 모두 금융위기를 경험했다"면서 "설사 채권자와 채무자 뒤에 중국 정부가 버티고 있고 대외부채는 적다고 하더라도 이로 인한 성장정체 위험은 남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중국 국책 연구기관인 국가금융발전실험실(NIFD)도 지난해 중국 정부와 비금융 기업, 가계의 부채가 154조 위안(약 2경5707조원)으로 전년보다 11%포인트 증가했다면서 중국 부채의 위험성을 경고한 바 있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