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예술가' 사임당 조명한 서울미술관 '사임당, 그녀의 화원展' 눈길

공유
0


'예술가' 사임당 조명한 서울미술관 '사임당, 그녀의 화원展' 눈길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한류스타 이영애를 주인공으로 한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를 시청하기 전 예술가로서의 신사임당(申師任堂, 1504-1551)을 조명한 전시회를 가보면 어떨까.

서울 종로구 부암동에 위치한 서울미술관은 오는 6월 11일까지 시·서·화 삼절의 효시로 평가받는 신사임당특별전 '사임당, 그녀의 화원展'을 개최한다.
신사임당은 시대의 변화에 따라 늘 새롭게 조명을 받았다. 15세기에는 포도와 대나무 그림, 산수화에 능한 화가로, 18세기 이후에는 훌륭한 아들 율곡 이이를 키워 낸 어머니로, 그리고 근대 이후에 와서는 여성 계몽과 민족 주체성 확립의 과정 속에서 현모양처의 표상으로 변해왔다.

center
이번 전시는 사임당의 작품과 그녀의 작품을 평하는 후세의 여러 글들을 함께 살펴보면서, 현모양처의 상징만이 아닌 당대 예술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던 화가로서의 신사임당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다.

특히 '사임당, 그녀의 화원展'에는 우암 송시열이 '송자대전'에서 "혼연히 자연을 이루어 사람의 힘을 빌려 된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높게 평가했던 작품인 사임당의 '묵란도'가 처음으로 일반에게 공개된다.

또한 이 전시는 서울미술관 특별 기획전 '비밀의 화원展'의 연계 전시로, 신사임당의 친정 오죽헌의 뜰에서 피어나던 맨드라미, 가지, 오이와 그 옆에서 노닐던 나비와 방아깨비, 개구리, 쥐 등 온갖 동식물들이 묘사된 여러 작품들을 통해 화폭에 담긴 '사임당, 그녀의 화원'과 조우하게 된다.
노정용 기자 noj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