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공론화위, 원전 찬반 단체 의견 수렴

기사입력 : 2017-08-10 18:5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신고리 원전 5·6호기 조감도.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건설 중단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공론화 과정에서 원전 찬반 단체 양측의 의견을 듣기로 했다.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는 10일 4차 정기회의를 열고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재개 대표단체 간담회 개최안’을 논의했다.

위원회는 이해관계자의 의견 수렴을 위해 이날과 11일 양일에 걸쳐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재개를 주장하는 단체의 의견을 청취한다.

오후 4시에는 건설 중단 찬성측인 ‘안전한 세상을 위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과 11일 오전 10시30분에는 반대측인 ‘한국원자력산업회의’ ‘한국원자력학회’와 간담회가 진행된다.

간담회는 비공개로 열리며 간담회에서 논의된 내용은 충분한 검토를 거쳐 공론화 과정을 설계하고 관리하는 데 참고할 예정이다.

또한 원전 인근 거주 주민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간담회를 지속해서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위원회는 밝혔다.

위원회는 공론화에 대한 국민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방식의 토론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공론조사 설계가 확정되기 전까지는 ‘합리적인 공론화 방안’에 대해, 공론조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시점부터는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재개에 대한 의견’을 중심으로 각계 전문가를 불러 심층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희진 대변인은 "전 국민이 신고리 5·6호기에 대해 관심을 갖고 공론화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권역별과 전국단위 토론회 등 다양한 고민을 하고 있다"며 "횟수는 8회 정도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위원회는 이날 회의에서 공론조사를 수행할 사업자를 선정하기 위해 ‘기술평가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기술평가위는 공론화 위원 2명과 공론화지원단장 등 내부 인사 3명, 이해관계가 없는 외부 인사 4명 등 7명으로 구성된다. 기술평가위는 조사업체 선정을 위한 일시 기구로 운영되며 총 8차례 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